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제원 "'비주류' 금태섭 중용한 민주당 총선기획단… 섬뜩한 결기"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의 총선기획단 인선 결과를 언급하며 "금태섭 의원의 인선이 눈에 띈다"고 평가했다. 장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의 총선기획단 인선을 보니 섬뜩한 생각이 든다"며 "강경파, 온건파, 주류, 비주류, 청년, 여성 등을 두루 아우르는 인선도 그렇지만 유독 제 눈에 띈 인물은 금태섭 의원"이라며 운을 뗐다.
 
장 의원은 "금 의원과는 같은 상임위에서 일하고 있는 터라 그의 발언을 거의 빠지지 않고 듣는다"며 "가끔은 '민주당 의원 맞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거침없이 소신발언을 한다. 심지어 대통령에서 시정연설에도 언급했을 만큼 여권에서 사법개혁의 상징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공수처'마저 강하게 반대하는 발언을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 탈당하라는 거센 비난도 일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그를 내치기는커녕 중용했다"며 "그의 다름을 사버리는 민주당의 모습은 이번 총선을 대하는 민주당의 결기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케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 의원 인선은) 확장성을 고려하면서도 당의 포용성과 다양성을 보여주려는 민주당의 한 수이며 어떤 인재영입보다 효과적인 전략"이라며 "고질병이었던 '친노 패권주의'가 '친문 순혈주의'로 이어질 거라는 기대를 외형적으로나마 깨는 부수입도 챙겼다"고 평가했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4일 총선기획단 구성 결과를 발표했다. 민주당은 15명 중 여성이 5명, 2030 청년층 4명 등의 구성으로 눈길을 끌었다. 민주당은 당내 비주류로 평가되는 금 의원,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장, 프로게이머 출신 20대 사회운동가 황희두 씨 등이 눈길을 끌었다. 한국당의 경우 12명 중 여성은 1명, 2030 세대의 참여는 전무했다. 대게 지도부 중심의 참모와 관료·교수 출신 등의 인물들을 중용했다.
 
장 의원은 "자유한국당도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금의 다름을 되레 반기면서 중간으로 성큼성큼 나아가야 한다"며 "과거 문제로 발목 잡혀 좌고우면할 시간이 없다"고 했다. 그는 보수 대통합론을 재차 언급한 후 "피해의식에 사로 잡힌 과거형 인재가 아닌, 외연확장을 위한 미래형 인재를 영입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