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IS] '6인조 컴백' 빅톤, 한승우 응원 받으며 새로운 시작 [종합]

빅톤

빅톤

그룹 빅톤이 1년 6개월만에 컴백했다. 멤버 한승우가 엑스원(X1)으로 활동하는 동안 6인조(강승식, 허찬,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로 내는 첫 음반이다. 새로운 시작을 알린 빅톤은 "기다려주신 팬 분들을 위해 보답하겠다"는 각오로 무장했다.

 
빅톤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미니 5집 '노스텔지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무대가 그리웠다"고 입을 모았다. 오프닝곡으로 '뉴 월드'를 선곡한 멤버들은 새로운 세상으로 함께 날아가자는 당찬 포부를 퍼포먼스로 녹여냈다.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던 최병찬은 "연습생이 아닌 빅톤으로 앨범을 내게 됐다. 뜻깊은 시간"이라고 소감을 더했다.
빅톤

빅톤

 
엑스원으로 활동 중인 한승우 또한 이들을 응원했다. 멤버들을 통해 "실수하지 말고 잘 하라. 무대에 있을 때 가장 빛나라"고 말했다고. 리더 한승우의 역할은 강승식이 이어받았다. 강승식은 "갑작스럽게 리더가 되어 싱숭생숭했다. 멤버들도 많이 도와줘서, 승우 형의 부재가 느껴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스텔지어'에는 그리운 어떤 것에 대한 향수를 주제로 6트랙이 담겼다. 타이틀곡 '그리운 밤'에는 도한세와 허찬이 각각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도한세는 "래퍼라서 랩메이킹을 했는데 제목만으로 시적인 느낌을 받아 영어를 최대한 자제하고 한국어로 가사를 써봤다"고 작업기를 보탰다. 뮤직비디오는 워너원, 슈퍼주니어 등과 작업한 픽셀제로 스튜디오의 송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지나간 사랑과 사람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아련하게 담아낸 영상미가 인상적이다.
빅톤

빅톤

 
멤버들은 컴백을 앞두고 자기관리에 힘썼다고 강조했다. 최병찬은 "오랜만에 컴백하니까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운동을 열심히 했다. 전원 다이어트에 힘썼다"며 물오른 비주얼을 자랑했다. 또 팬들에 대한 고마움도 5번 트랙 '히어 아이 엠'에 담았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제대로된 팬송을 담았다. 1년 6개월이라는 긴 시간을 응원해주시고 곁에 있어주셔서 감사하다. 그 시간 채워주신만큼 우리가 앞으로 더 알차게 뜻깊은 시간 만들어드리겠다. 그 어떤 말보다 고맙다는 말 전한다"고 팬들에 말했다.
빅톤

빅톤

 
빅톤은 컴백과 함께 팝업스토어, 아시아 투어 등 꽉찬 스케줄을 난다. 17일까지 약 2주간,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 4층 더 센터에서 빅톤 미니 5집 팝업 스토어를 오픈한다. 신보와 공식 응원봉, 포스터 세트, L홀더를 비롯해 카드 지갑, 후드집업, 라이트키링 등 빅톤만의 특색있는 공식 굿즈들을 구입할 수 있다. 아시아 투어를 앞둔 소감으로는 "많은 분들이 사랑을 보내주셨기에 가능한 일"이라면서 개인과 그룹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싶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음반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사진=박세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