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를찾아줘’ 이영애 "아이찾는 모성애, '금자씨' 이후 전환점 될 작품"

 
이영애가 '친절한 금자씨' 이후 '나를 찾아줘'에 대한 신뢰를 표했다.
 
4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나를 찾아줘(김승우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이영애는 "'친절한 금자씨'와 '나를 찾아줘'의 큰 공통점을 따진다면 모성애를 갖고 있고, 아이를 둔 엄마라는 것이다. 하지만 '나를 찾아줘'를 찍을 땐 실제로도 내가 진짜 엄마가 되었다는 것이 공통점 만큼의 큰 차이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영애는 "그렇기 때문에 연기를 하면서도 여러가지면에서 입체적으로 느낄 수 있었고, 표현할 수 있었고, 힘들었고, 아팠다"며 "이 작품은 '금자씨' 못지 않게 나에게는 전환점이 되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그런 기대와 바람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배우로서 나이가 들면서, 아니면 어떤 변화를 겪으면서 연기의 폭이 넓어지고 스펙트럼이 다양해진다. 그렇기 때문에 나 역시 이 작품을 임하는 자세가 이전과는 달라졌다"며 "중요한 점은 모성애를 담고 있지만 우리 작품엔 그것만 있는 것이 아니다. 큰 그림을 보면서 연기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27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