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이르면 이번주 조국 소환…주말께 정경심 추가기소 가능성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 수사가 사실상 조 전 장관 본인 소환조사만 남겨둔 채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입시비리·사모펀드·웅동학원 등 3가지 의혹에 모두 등장하는 만큼 직접 조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모친 박정숙 이사장 소환도 검토

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고형곤)는 조 전 장관 소환 시기와 방식을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 조사는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구속기간이 만료되는 오는 11일 이전이 될 가능성 크다. 정 교수는 구속 이후 모두 네 차례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중심으로 보강수사를 한 뒤 이르면 11일 직전인 이번 주말 자본시장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정 교수를 추가기소할 수 있다.

관련기사

 
검찰 입장에서는 정 교수를 재판에 넘기기 전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조 전 장관 조사가 불가피하다. 조 전 장관은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발급과 더블유에프엠(WFM) 주식 투자, 인사청문회 직전 사모펀드 투자운용보고서 작성 지시 의혹과 서울 서초구 자택 컴퓨터 하드디스크 교체 등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구속된 동생 조모(52)씨 웅동학원 비리와 관련해서도 조 전 장관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자택 컴퓨터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웅동학원 가압류에 대한 법률검토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 전 장관 모친인 박정숙(81) 웅동학원 이사장의 경우 고령인 점 등을 감안해 소환 여부부터 신중히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조 전 장관의 동생인 조씨에게 ‘강제집행면탈’ 혐의를 추가함에 따라 박 이사장에 대한 소환도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됐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