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포]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온 가족···울릉도 통곡의 3일

3일 오전 경북 울릉군보건의료원에서 중앙119구조본부 관계자들이 해경 헬기를 이용해 이송된 실종자 시신을 확인한 뒤 오열하고 있다. [뉴스1]

3일 오전 경북 울릉군보건의료원에서 중앙119구조본부 관계자들이 해경 헬기를 이용해 이송된 실종자 시신을 확인한 뒤 오열하고 있다. [뉴스1]

3일 오전 경북 울릉군 보건의료원. 구급차 2대가 급하게 의료원으로 들어섰다. 구급차 뒷칸의 문이 열리고 구급대원들이 하얀 천에 싸인 시신이 놓인 들것을 꺼내 의료원 건물 안으로 옮겼다. 독도 해역에서 발생한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2명의 시신이었다.
 

인구 1만명 안 되는 울릉도서 주민 모두 사고 걱정
독도 찾은 방문객들도 함성 자제하며 슬픔 함께 해
독도 해역에선 밤낮없는 수색…3일 헬기 동체 인양

시신이 의료원으로 옮겨졌다는 소식을 들은 유가족들도 얼마 지나지 않아 이곳에 도착했다. 사고로 실종된 자신의 가족이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도착한 가족들은 무너지는 가슴에 눈물을 쏟아내 얼굴이 퉁퉁 부은 채였다. 의료원에 들어갔던 가족 일부는 심한 충격을 받았는지 다른 사람들의 부축을 받으며 의료원 건물 바깥으로 걸어 나오기도 했다. 의료진의 검안과 가족들의 신원 확인을 마친 시신 2구는 헬기를 통해 대구 한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런 모습을 지켜보던 소방대원들과 의료원 직원들도 무거운 마음을 가누지 못하는 건 마찬가지였다. 자신의 동료가 싸늘한 주검이 돼 돌아온 것을 확인한 중앙119구조본부 소방대원들도 “황망하게 떠난 동료의 생전 모습을 잊을 수 없다”며 오열했다. 
 

무겁게 가라앉은 분위기의 실종자 가족 대기실

 
남겨진 실종자 가족들도 희소식만을 기다리며 애를 태우고 있었다. 지난달 31일 오후 11시 26분쯤 독도 해역에서 헬기 추락사고가 일어난 직후 울릉 저동어업인복지회관 2층에는 실종자 가족 대기실이 차려졌다. 이곳에는 실종자 가족들이 수색 상황에 대한 소식을 듣기 위해 모여들었다. 사고 다음날인 1일 가족 28명이 대기실을 찾은 후 가족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지난 2일 헬기 동체 근처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일부 가족들은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통곡하기도 했다.
독도 헬기 추락 사고 실종자 유가족 대기실이 마련된 경북 울릉군 저동어업인복지회관. 울릉=심석용기자

독도 헬기 추락 사고 실종자 유가족 대기실이 마련된 경북 울릉군 저동어업인복지회관. 울릉=심석용기자

 
인구 1만 명이 채 되지 않는 울릉도에선 어딜 가나 주민들은 헬기 추락사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평소엔 별다른 사건이 없는 작은 섬에서 소방대원과 어민 7명이 독도 해역에서 동시에 실종되는 대형 사고가 일어나자 섬 전체가 충격에 휩싸인 분위기다.

 
저동항에서 만난 한 택시기사는 “나도 그 소식을 들었다. 가족들이 얼마나 충격을 받았겠느냐. 주민들이 모두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독도 인근에서 새우조업을 하는 박종현(49)씨도 “같은 일을 하는 사람으로서 어민이 이송 중 사고를 당했다고 하니 안타깝다. 사고 이후 수색활동에도 협조하고 있다. 조업 활동에 불편이 있지만 사람 생명이 더 중요한 일이니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3일 오전 경북 울릉군 보건의료원에서 지난달 31일 응급환자를 이송하다 독도 인근 해상에 추락한 소방헬기 탑승원 2명의 시신이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경북 울릉군 보건의료원에서 지난달 31일 응급환자를 이송하다 독도 인근 해상에 추락한 소방헬기 탑승원 2명의 시신이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독도 방문객들도 슬픔을 함께하는 모습이었다. 2일 오전 여객선을 타고 독도를 찾은 100여 명의 방문객들은 저마다 태극기를 들고 독도에 갈 마음에 들떠 있었지만 마음 한 편에 사고에 대한 걱정이 있다고 말했다. 독도에 입도한 방문객들은 이날 함성 지르는 일을 자제했다.
 

해상선 밤낮없는 수색 작전...“기상악화 전 최대한 노력”

 
독도 주변으로는 사고 직후 해군의 청해진함과 양양함, 독도함 등 해군 함선과 해경 경비함정, 소방청 함정, 어선 등이 구역을 나눠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이 중 청해진함은 수중무인탐사기(ROV)와 포화잠수장비를 갖추고 있어 수중 수색을 도맡고 있다. 청해진함이 떠 있는 위치도 사고 헬기 동체가 발견된 지점 위 수면이다.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헬기 추락 사흘째인 2일 오후 독도 인근 해상에서 야간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 해양경찰청]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헬기 추락 사흘째인 2일 오후 독도 인근 해상에서 야간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 해양경찰청]

 
해상 수색은 밤낮 없이 이뤄지고 있다. 지난 2일 야간에는 수색당국은 청해진함의 수중수색과 함께 독도 남쪽 직경 약 54㎞를 9개 수색구역으로 나눠 해경함정 4척, 해군함정 5척, 관공선 3척, 어선 2척 등 총 14척이 수색을 실시했다.
 
중앙일보는 2일 오후 수색 지원을 맡고 있는 아시아 최대 상륙함 독도함에서 야간 수색 상황을 지켜봤다. 사방에 어둠이 깔려 있어야 할 시간에도 조명탄이 수면을 환하게 비추고 있었다. 해경항공기 2대와 공군항공기 2대가 조명탄 192발이 뿜는 불빛에 의지해 수면을 살폈다. 수평선에는 불을 밝힌 함선들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이날 오후 9시쯤엔 독도함에 새로운 소식이 전해졌다. 시신 2구에 대한 인양이 임박했다는 소식이었다. 이윽고 오후 9시 14분쯤 청해진함이 시신 2구를 수습해 해경으로 인계했다. 시신 인양 후 잠시 중단됐던 수색과 인양 작업은 3일 오전 8시 2분쯤부터 재개됐다. 특히 이날 오후 기상이 악화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실종자와 헬기 동체 유실을 막기 위해 인양속도를 높였다.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헬기 추락 나흘째인 3일 오후 해양경찰청과 해군 등 수색당국이 독도 인근 사고 해역에서 해군 청해진함에서 추락한 소방헬기 동체를 인양하고 있다. [사진 동해해경]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헬기 추락 나흘째인 3일 오후 해양경찰청과 해군 등 수색당국이 독도 인근 사고 해역에서 해군 청해진함에서 추락한 소방헬기 동체를 인양하고 있다. [사진 동해해경]

 
그런 가운데 3일 오후엔 헬기 동체 인양 작업이 완료됐다. 수색 당국은 이날 오후 2시 4분쯤 해군 청해진함이 소방헬기의 동체를 청해진함 갑판 위로 인양 완료했다고 밝혔다. 인양이 완료되면서 동체 내 실종자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울릉=김정석·심석용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