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인사도 가세...영남권 지자체 너도나도 남부내륙철도 역사(驛舍) 달라

경남 거창군과 해인사가 지난달 30일 거창군청 상황실에서 남부내륙철도 해인사역 유치를 위한 공동추진위원회 출범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거창군과 해인사가 지난달 30일 거창군청 상황실에서 남부내륙철도 해인사역 유치를 위한 공동추진위원회 출범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합천 해인사와 경북 성주·고령 등 영남권 자치단체가 남부내륙철도(경북 김천~경남 거제 172.38㎞) 역사 유치에 뛰어들면서 경쟁이 과열되고 있다. 

합천군 읍내와 해인사역 나눠 역사 위치 주장
계획 없던 경북 고령과 성주도 유치전 본격화

 
1일 경남도 등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합천 해인사 측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인사역’ 유치를 공식 주장하고 나섰다. 해인사 측은 “남부내륙철도 역사 선정은 많은 국가 예산을 들이는 사업인 만큼 1년 동안 100만 명이 찾는 관광지이자 종교 성지인 야로면 옛 해인사 IC 근처에 해인사역을 지어야 한다”며 “해인사는 앞으로 해인사역유치위원회와 함께 합천 주민에게 해인사 생각을 소상히 설명해 대립과 반목을 넘어 발전적 결론을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2017년 작성한 남부내륙철도 기초용역 보고서에는 김천~성주~고령~합천~의령~진주~고성~통영~거제까지 9개 지역을 오가는 것으로 나와 있다. 구간 내에 6개 역사와 1개의 신호장을 설치한다. 6개 역사 중 김천역과 진주역은 기존의 경부선 김천역과 경전선 진주역을 공동으로 사용하고, 합천·고성·통영·거제역은 신설하는 것으로 돼 있다.    
 
그동안 합천군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합천읍 인근에 역사를 유치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해인사 측에서 읍내와는 거리가 있는 북부 쪽에 해인사역을 지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지역 내에서도 이견이 생긴 것이다. 인근 거창군은 합천읍보다 거리가 가까운 해인사역 유치를 더 반기고 있는 분위기다.
 
특히 기존에 노선 설치 계획이 없었던 경북 고령과 성주에서도 해당 지역에 역이 신설돼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성주군은 ‘성주역사 유치 대응팀’을, 고령군도 역사 신설을 관철하기 위해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역사 유치 추진단’을 각각 구성했다. 이들 지역에는 ‘남부내륙철도 유치’를 기원하는 현수막이 곳곳에 걸려 있다. 두 지역은 “김천~성주~고령의 경북지역 구간은 35㎞인데도 역사 신설 계획이 없고, 경남에만 4개 역사를 신설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한다. 지역균형 발전 차원에서 고령과 성주에 역사가 신설돼야 한다는 생각이어서 경남과 경북 간 갈등으로 번질 가능성도 있다.
 
 남부내륙철도 기존 용역보고서의 노선과 정차역 이미지. [연합뉴스]

남부내륙철도 기존 용역보고서의 노선과 정차역 이미지. [연합뉴스]

현재 남부내륙철도는 기획재정부에서 지난 3~9월까지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마쳤다. 이후 국토부에서 11월 중에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 사업자를 선정한 뒤 1년여간 노선과 신설 역사 등을 검토한다. 늦어도 내년 하반기쯤에는 노선과 신설 역사가 최종 결정돼 기본 설계에 들어간다는 의미다. 
 
경남도 관계자는 “현재 여러 자치단체에서 신설 역사를 세워달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이 사업 추진에 차질을 가져오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여러 자치단체 의견을 포함해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에서 가장 합리적인 최적의 대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경남KTX는 총사업비 4조7000억원 규모다. 내년 하반기쯤 기본 설계에 들어가면  2022년 착공하고 2028년쯤 개통 예정이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