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년째 열애’ 이정재·임세령 동반 출국설…소속사 “개인 일정 확인 불가”

이정재(왼쪽)와 임세령 전무. [뉴스1]

이정재(왼쪽)와 임세령 전무. [뉴스1]

배우 이정재와 임세령 대상그룹 전무가 같은 날 출국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됐다. 
 
이정재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1일 뉴스1에 “개인 일정이라 확인이 불가하다”고 밝혔다. 이정재의 귀국 날짜 및 다음 스케줄에 대해서도 “정해진 게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는 이정재와 임 전무의 사진을 찍어 보도했다. 두 사람이 함께 있던 모습이 찍힌 것은 아니나 연인 사이인 점 때문에 일각에서는 동반 출국·여행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당시 이정재는 청 셔츠에 화이트 팬츠를 입었다. 임 전무는 트렌치코트에 니트를 걸친 채 누군가와 통화하며 걸어갔다.
 
이정재와 임 전무는 2015년 1월 데이트 현장이 포착된 후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당시 이정재 측은 “최근 친구 이상의 감정으로 조심스럽게 만남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3월 말 홍콩에서 열린 아시아 아트페어(미술품 박람회) 중 하나인 제7회 아트바젤 홍콩에 참석한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