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우기지 말라" 강기정 "우기다가 뭐냐"…국감 막판 파행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간 설전 끝에 파행했다. [연합뉴스]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간 설전 끝에 파행했다. [연합뉴스]

국회 운영위원회의 1일 청와대 국정감사가 고성을 동반한 언쟁 끝에 결국 파행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안보 관련 질의문답이 발단이 됐다.  
 
나 원내대표는 최근 북한의 방사포 시험발사와 관련해 정 실장에게 "저희도 대화를 반대하지 않는다. 그런데 국방비만 10조원 늘린다고 해서 힘이 세진 것인가. 기본이 틀린 것 아닌가"라며 질문을 시작했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능력이 고도화된 것은 생각 안 하느냐"며 "북한은 공격용 미사일이고, 우리는 요격용·방어용 미사일이다. 어떻게 그 두 가지 실험을 똑같이 보느냐. 고도화된 북한의 핵 능력과 비교할 때 안보가 더 튼튼해졌다고 말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정 실장은 "자신 있다. 더 튼튼해졌다"며 "국방개혁 2.0을 통해 방위력을 현격히 개선했다. 월등히 개선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억지 부리지 말라. 정 실장이 이 정도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다. (북한 미사일을) 완전히 막을 수 있다고 보느냐"고 반박했고, 정 실장도 "그럼 제가 우리 안보가 불안하다고 말씀드려야겠느냐"며 "현재 우리 미사일 체계로 막을 수 있다"고 재차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문가가 막을 수 없다고 그런다. 우기지 마시라"고 쏘아붙였다.
 
그러자 뒤에서 질의를 지켜보던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우기다가 뭐냐"고 항의했다. 강 수석은 "피감기관은 사람도 아닌가. 말씀 조심하라"고 반발했다.
 
강 수석의 개입과 함께 여야 의원들은 큰 소리로 서로를 비난하기 시작했다. 정양석 한국당 의원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강 실장의 태도를 지적하며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했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야당 의원들을 향해 "언제 국회의원들한테 피감기관을 모욕해도 되는 권한을 줬느냐"고 말했다.
 
결국 이인영 위원장은 "회의 진행이 불가능하다"며 정회를 선언했다.
 
회의가 중단 되고 TV중계 마이크가 모두 꺼진 뒤에도 회의장 분위기는 가라앉지 않고, 반말과 고성이 오갔다. 정양석 한국당 의원이 강 수석을 향해 "싸가지 없다"고 말하자 김영호 민주당 의원은 "반말 쓰지 말라"며 맞받았다. 민주당 의원들은 강 수석을 엄호하며 "함부로 해도 되냐"고 맞붙었다. 
 
이후 한국당 의원들이 회의장을 퇴장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