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文 퇴임 후 사저 경호시설 예산 22억 편성···지역은 미정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인 4일 경남 양산 대운산에 올라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인 4일 경남 양산 대운산에 올라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청와대]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를 경호하기 위한 예산을 편성했다. 다만 청와대는 퇴임 후 머무를 지역은 현재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1일 MBC뉴스는 대통령 경호처가 내년도 예산안에 업무시설용 부지 취득 명목으로 예산을 편성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예산 규모는 약 22억 1700만원으로, 대통령 사저를 경호할 경호원들의 숙소 및 근무 시설 마련을 위한 예산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퇴임 후 거처는 경남 양산이 될 것이라는 예측에 무게가 실린다. 신용욱 경호처 차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편성된 예산의 추계 근거 질문에 "일단은 양산으로 가신다고 했기 때문에 저희도 그렇게 추계를 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08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퇴임한 이후 양산에 거처를 마련한 뒤 현재까지 양산 사저를 유지하고 있다. 또 지난 2017년 4월 대선 유세 때부터 임기를 마치면 사저가 있는 양산으로 돌아오겠다는 뜻을 수차례 밝혔다. MBC뉴스는 현재 사저에 그대로 거주할지, 양산 내 다른 곳으로 옮길지는 경호상의 문제 등을 고려해 최종 확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보도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퇴임 후 어떤 지역으로 갈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공식 메시지를 통해 "(대통령 경호처의 예산 편성은) 통상적인 절차"라며 "이전 정부에서도 3년 차쯤에는 (퇴임 후) 경호 시설 준비를 위해 예산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는 2일 고(故) 강한옥 여사의 삼우제(장례 후 사흘째에 지내는 제사)에 문 대통령은 참석하지 못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3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순방에 나선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회의 자료 검토 등 순방 준비 관계로 삼우제에는 참석하지 못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지난달 28일 노환으로 별세한 고 강한옥 여사는 천주교부산교구가 운영하는 경남 양산의 하늘 공원에 안치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