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영민, '대통령 닮아가냐'는 野의원에 "함부로 말하지 말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여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여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대통령을 닮아가는 것인가. 왜 말을 그렇게 하느냐."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
"무슨 말이냐. 대통령에 대해 함부로 말하는 게 아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운영위원회의 1일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질의 초반부터 "조국 사태에 책임을 지고 물러날 의향이 있느냐"며 노 실장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노 실장은 "청와대 비서진은 무한한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현재 검찰개혁과 제도 속에 내재화된 불공정까지 해소해달라는 국민의 요구를 실천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보좌하는 게 참모들에게 주어진 소명"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제도를 탓하지 말라. 무슨 제도를 운운하느냐"며 노 실장을 다그쳤다. 노 실장은 "제도가 아니라 제도 속에 내재화된 불공정이라고 말했다"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대통령을 닮아가는 것인가. 왜 말을 그렇게 하느냐"라고 질타했다.
 
이에 노 실장도 "대통령에 대해 함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언성을 높였다. 나아가 이인영 운영위원장에게 "모욕적인 표현을 쓰는 것에 대해 지적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노 실장의 항의에도 김 의원은 "대통령이 지고지순한 위치에 있지 않다. 국민의 대표로 얼마든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고 맞섰다.
 
노영민(왼쪽) 대통령 비서실장이 1일 오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 등의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왼쪽) 대통령 비서실장이 1일 오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 등의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 실장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도 날선 공방을 벌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윤모 총경 부인 말레이시아 파견', '조국 사태' 등에 대해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가 윤 총경 부부가 대통령 친인척 관리 업무을 맡았다고 주장하자 노 실장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노 실장은 "윤 총경이 대통령 친인척 관리를 했다는 것은 거짓말 중 새빨간 거짓말이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민정수석실 내에 대통령 친인척을 관리하는 사람은 따로 있다"면서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하는데 추측으로 대통령을 폄훼하고 비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노 실장을 향해 "아직도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감싸는 이유는 민정수석으로 재직한 조 전 장관이 대통령과 관련된 너무 많은 의혹을 알고 있어 버리지 못한다는 것이라는 세간의 추측이 있다"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또 "조 전 장관을 사퇴시킨 게 억울하냐"고 물었고 노 실장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인사가 잘못된 것이 맞냐"는 나 의원의 질문에 노 실장은 "결과적으로 그렇다. 의도와 달리 그 이후 진행 과정에서 그렇게 됐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