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심야 수색 돌입…“청해진함도 곧 투입”

해군 경비함은 사고 현장 인근에서 기체 일부 및 부유 물품 3종 3점을 발견해 인양했다. [사진 해양경찰청]

해군 경비함은 사고 현장 인근에서 기체 일부 및 부유 물품 3종 3점을 발견해 인양했다. [사진 해양경찰청]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 헬기 동체가 1일 오후 발견된 가운데 수색 당국이 야간 수색 작업에 돌입했다. 동해해양지방경찰청은 해경 함정 5척, 해군 4척, 관공선 3척 등 총 14척의 배를 투입해 기체가 발견된 지점 부근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사고 2일 차인 이 날 야간 해상 수색은 헬기 동체가 발견된 지점 반경 1300여㎢를 7개 권역으로 나눠 진행된다. 수색 당국은 조명탄 180발을 발사하는 등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사고현장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 현장에는 해경 30명, 소방 32명, 해군 51명 등 113명의 잠수인력이 대기하고 있다. 다만 현장 수심이 78m로 깊고 야간이라 시야 확보가 되지 않아 수중 수색은 중단한 상황이다.
 

2일부터 청해진함 투입해 수상 수색 

1일 야간 해상 수색은 기체 발견 지점 반경 1300여㎢를 7개 권역으로 나눠 진행됐다. [사진 해양경찰청]

1일 야간 해상 수색은 기체 발견 지점 반경 1300여㎢를 7개 권역으로 나눠 진행됐다. [사진 해양경찰청]

 
해경은 2일 오전 7시 30분부터 청해진함을 투입하기로 했다. 무인잠수정(ROV)등이 있는 청해진함을 활용해 수색을 진행할 예정이다. 청해진함은 2015년 해경 헬기가 가거도에서 추락했을 때 인양한 경험이 있다.
 
한편 해경은 이날 오후 2시 55분 독도 남방 약 600m, 수심 72m 지점에서 추락한 헬기의 동체를 발견했다. 사고가 난 지 약 14시간 만이었었다. 헬기 동체에서 나오는 신호를 포착해 잠수사들이 헬기 위치를 파악했다고 한다. 바닷속으로 떨어진 헬기 상태에 대해서는 일부가 부서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후 무인잠수정이 사고 헬기 동체 인근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추가로 발견했다. 해경은 잠수사 등을 통해 시신을 인양한 뒤 실종자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해군 경비함은 사고 현장 인근에서 기체 일부 및 부유 물품 3종 3점을 인양했다.
 

사고발생 하루 전에도 1시간 18분 운행 

독도 추락 사고 헬기 제원.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독도 추락 사고 헬기 제원.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독도 인근 해상에 추락한 헬기는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6분쯤 독도에서 환자와 보호자, 소방구조대원 등 7명을 태우고 이륙한 뒤 2∼3분간 비행하다가 인근 200∼300m 지점에 추락했다. 사고 헬기는 사고 발생 하루 전인 지난달 30일 1시간 18분 정도 운항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헬기를 포함해 영남119구조대 소속 소방헬기는 올해 10월까지 울릉도와 독도 등에 11번 출동했다. 
 
해경 관계자는 “현재 수중수색은 중단했지만, 해상으로 부유물들이 추가로 떠오를 수 있기 때문에 야간 수색은 계속하고 있다”라며 “내일부터는 청해진함을 투입해 실종자를 찾기 위한 집중 수상 수색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석용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