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크라 의회서 매춘부와 문자 주고받다 걸린 의원 '망신살'

매춘여성과 문자를 주고받는 모습이 포착된 보단 야레멘코 우크라이나 의원. [AFP=연합뉴스]

매춘여성과 문자를 주고받는 모습이 포착된 보단 야레멘코 우크라이나 의원. [AF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의원이 의회에서 매춘부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화면이 노출돼 망신을 당했다. 
 
31일 BBC방송 등은 우크라이나 보단 야레멘코 의원의 휴대전화 메시지 화면이 언론에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야레멘코 의원은 우크라이나 의회 산하 외교위원회의 수장으로 두 아이의 아버지다.  
 
이날 우크라이나의 한 기자는 의회 표결 진행 상황을 취재하던 중 우연히 야레멘코 의원의 휴대전화 화면을 포착했다. 기자의 카메라에는 야레멘코 의원이 한 여성에게 만남을 제안하는 메시지가 찍혔다.
 
야레멘코 의원은 여성에게 "어떤 조건을 원하느냐", "함께 몰디브로 휴가를 떠나자"는 등을 제안했다.  
 
언론 보도가 나오자 야레멘코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인을 염탐하는 기자들을 위해 내가 일부러 도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았고, 결국 "아내와 아이들로부터 소속당과 대통령까지 내가 문제를 일으킨 모두에게 사과한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온라인에서는 야레멘코 의원을 조롱하는 글이 쏟아졌다. 
 
유리 부투소프라는 이름의 언론인은 "외교위원회의 수장이자 가정이 있는 의원이 단순히 기자를 골려주려고 매춘부와 채팅을 하느냐"며 야레멘코 의원의 해명을 비꼬았다.
 
일부 유명 블로거는 야레멘코 의원에게 성매매 합법화에 대한 견해를 묻자고 제안하며 "그의 이중적인 모습이 드러날 것"이라고 조롱했다.
 
BBC는 우크라이나에서 회기 중 의원들의 개인적인 문자 메시지 내용이 언론에서 공개되는 일은 드물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