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정부 비판하던 국대떡볶이 대표, 돌연 "한국당 수구꼴통"

자유한국당 지지 철회를 선언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 지지 철회를 선언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정부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공개 비판해온 분식 프랜차이즈 국대떡볶이의 김상현 대표가 자유한국당을 "수구꼴통"이라고 비난하며 쇄신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부로 한국당 지지를 철회한다"며 "부패하고 무지하고 무능한 한국당은 제대로 망해야 한다"고 적었다.  
 
김 대표는 앞서 '문재인은 공산주의자'와 같은 해시태그를 붙이며 정부와 여당을 비판하고 한국당을 옹호해왔다. 이에 김재원·김진태 등 한국당 의원들은 국대떡볶이 구매를 인증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이날 돌연 한국당을 저격하며 변화를 꾀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김 대표는 또 다른 게시물에 "제가 갑자기 자한당을 비난하니 계정을 해킹 당했냐고 생각하는 분이 있다"며 "제 계정은 해킹 당한 게 아니며 오랫동안 고민한 결론"이라고 썼다. 
 
그는 이어 "철저하게 부패하고 무지하고 적당주의인 지금의 한국당이 우리나라를 망국으로 이끌 것이라는 강한 확신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일각에서 제기한 한국당 영입 대상설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그는 "제가 한국당 영입 대상이라는 보도가 나왔다"며 "제게 제일 편한 자리는 기업인의 자리"라고 항간의 얘기를 일축했다.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그는 "사실을 말하자면 (한국당에서) 전화 한 통 없었다"며 "의논조차 없었지만 제가 섭섭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은) 제 삶의 옵션에 없었으며 공천에 연연하지 않는다"면서 "정부 비판하는 건 하기 싫은 일이지만 내 이웃이 죽기 때문에, 해야하기 때문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올린 어느 게시물을 통해 "대의를 위해서는 과정은 부패해도, 거짓말해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 때문에 우리나라가 망해가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말 바꿔도 괜찮다. 정치는 이렇게 하는 것이다'라고 공공연하고 말하고 있는 단체가 자유한국당"이라며 "저를 비롯한 젊은이들이 치를 떠는 행태와 사고방식"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한국당 지지 철회를 선언하며 잇따라 게재한 글에 '자한당은 수구꼴통' '민주당은 공산주의자'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