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대마 흡연 의혹'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 내사 착수

몬스타엑스 원호.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연합뉴스]

몬스타엑스 원호.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연합뉴스]

경찰이 보이 그룹 '몬스타엑스' 전 멤버 원호(이호석·26)의 대마 흡연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내사는 수사의 전 단계다.
 
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언론을 통해 불거진 원호의 대마 흡연 의혹과 관련해 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내사 과정에서 혐의점이 드러나면 수사로 전환되고, 신분도 피내사자에서 피의자로 바뀐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날 원호의 대마 흡연 의혹을 제기했다. 디스패치는 원호가 2013년 10월 서울 강남의 한 지인 집에서 대마를 흡연했고, 지난 9월 경찰 마약수사대의 내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관련 의혹을 살펴보고 있으며 아직 원호를 소환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원호는 이미 '채무 불이행 논란'으로 지난달 31일 팀을 탈퇴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대마 흡연 의혹까지 불거지자 "더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원호와의 계약을 해지했다. 소속사 측은 원호의 대마 흡연 혐의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