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유승민 탈당 결심 듣고 억장 무너져…당 지키겠다"

바른미래당 손학규(왼쪽) 대표와 유승민 의원. [뉴시스]

바른미래당 손학규(왼쪽) 대표와 유승민 의원.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유승민 의원의 탈당 결심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손 대표는 1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전국위원장·상설위원장·대표직속위원장·특별위원장 연수' 인사말에서 "얼마 전 유승민 의원이 4월부터 탈당을 결심했다고 했을 때 억장이 무너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손학규를 끌어내린다고 하는데 손학규는 이미 끌어 내려졌다"며 "그러나 저는 당을 지켜야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이 당권파와 비당권파 등으로 나뉘어 갈등을 겪고 이 과정에서 자신의 퇴진 문제가 지속적으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심경을 토로한 것이다. 손 대표는 바른정당 출신으로 신당 창당 구상을 밝힌 유 의원에 대한 불편함도 드러냈다.
 
손 대표는 "당 대표가 된 뒤 바른정당계 의원들, 핵심적인 의원들로부터 협조와 지지를 받지 못했다"며 "바른미래당 통합을 주도했던 유승민 의원은 의원총회에 한번을 나오지 않고, 당 대표에게 문제를 제기할 때에만 나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의 대표로 이런 말 하기 싫지만 '갈 테면 가라'고 이야기한다"며 "탈당하고 정당을 만들고 자유한국당과 통합하겠다고 한들 '저 사람들 들어와서 손학규한테 한 것처럼 분란 일으킬 것'이라고 할 게 뻔한데 한국당이 쉽게 받아주겠나"라고 말했다.  
 
최근 당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창당 준비 문건이 유출돼 보도된 데 대해선 "참 마음이 아프다"며 "출신 정당이 다르고 생각이 다를 수도 있지만 당에 있는 한은 당에 충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