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TE폰의 굴욕…30만원 가격 인하한 갤럭시S10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의 타이틀을 가진 갤럭시S10 모델 중 LTE 모델에 ‘세일’ 딱지가 붙었다. 통신요금 정보 포털인 스마트초이스에 따르면 이동통신사 3사는 갤럭시S10 LTE 모델에 대한 출고가를 인하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1일 갤럭시S10 128GB 모델에 대한 출고가를 105만6000원에서 89만9800원으로 내렸다. 512GB 모델에 대해서도 기존 129만8000원에서 99만8800원으로 가격을 낮췄다. 앞서 KT도 10월 중순경 갤럭시S10 LTE 모델 출고가를 인하한 바 있다. KT의 경우 현재 갤럭시S10 128GB 모델 출고가는 94만6000원, 512GB 모델은 104만5000원이다.
 
세계 첫 5G 스마트폰으로 주목받은 갤럭시S10. [사진 삼성전자]

세계 첫 5G 스마트폰으로 주목받은 갤럭시S10. [사진 삼성전자]

 
이와 함께 이동통신사에서 지급하는 단말기 지원금도 늘렸다. 스마트초이스에 따르면 갤럭시S10 128G 모델의 경우 월 6만원대 요금제를 기준으로 SK텔레콤은 37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같은 조건에서 KT는 33만3000원, LG유플러스는 35만3000원의 지원금을 준다. 
 
LG유플러스 측 관계자는 “6만9000원 요금제를 기준으로 했을 경우, 갤럭시S10 LTE 모델에 대한 지원금이 기존 14만1000원에서 37만원으로 인상됐다”며 “22만9000원이 인상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단말기 지원금을 받을 경우, 선택약정 할인(매달 요금의 25%를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이동통신사와 요금제에 따라 어느 할인 방식을 적용하는 게 유리한지 따져 보는 것이 좋다. 


통신요금 정보 포털인 스마트초이스 검색 화면.

통신요금 정보 포털인 스마트초이스 검색 화면.

 
업계 관계자는 “5G 폰에 대한 수요가 예상보다 많은 데다 아이폰11 시리즈 등 신제품 효과로 인해 갤럭시S10 LTE 모델의 인기가 떨어졌다고 판단했다”며 “빠른 재고 소진을 위해 제조사와 협의해 출고가를 인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