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 가정집서 반려견 '석궁 화살' 맞은 채로 발견…경찰 수사

천안 가정집에서 석궁 화살 맞은 채 발견된 반려견. [사진 반려견 주인 조모씨]

천안 가정집에서 석궁 화살 맞은 채 발견된 반려견. [사진 반려견 주인 조모씨]

충남 천안의 한 가정집에서 키우던 반려견이 석궁 화살을 맞아 상처를 입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천안동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9시 40분쯤 천안시 동남구 성남면 조모씨 집 마당에서 3년생 보더콜리가 몸통에 화살을 맞고 피를 흘리는 채로 발견됐다.  
 
모 정당의 당원인 개 주인 조씨는 이날 서울에서 열린 집회에 참여하느라 집을 비운 상태였다.
 
상처를 입은 개는 동물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조씨는 "반려견이 산에서 놀다가 무언가에 찔린 줄 알았는데 몸통에 화살이 박힌 사실을 알고 많이 놀랐다"고 말했다.
 
경찰은 "증거물로 제출받은 석궁 화살은 17㎝ 길이로 부러져 있었다"며 "지문 감식을 하는 등 수사를 펴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