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방사포 쏜 날····日 고노 "韓 지소미아 현명한 판단 바란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은 1일 한국 정부의 종료 결정으로 오는 23일부터 효력을 잃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에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 [연합뉴스]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 [연합뉴스]

 

靑 "일본 측 태도에 달려있다"며
일본 정부 수출 규제 철회 요구
종료 시한까지 신경전 이어질 전망

고노 방위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올 11월 중순 태국에서 예정된 동남아국가연합(ASEAN) 국방장관 회의에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회담하는 것을 계기로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재고를 한국 정부에 촉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답변을 통해 "지소미아 연장 여부는 일본 측의 태도에 달려 있다"며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철회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교도는 고노 방위상이 지소미아 종료를 재고할 것을 촉구한 가운데 일본이 수출 규제 철회 요구에 응할 기미를 보이지 않아 지소미아 문제를 놓고 종료 시한까지 한일 양국 간 신경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고노 방위상은 이날 회견에서 북한의 방사포 발사와 관련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미사일 능력이 향상되고 있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