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첫 해외유입 '콜레라' 발생…인도서 입국한 50대

콜레라 감염병 예방수칙. [사진 질병관리본부]

콜레라 감염병 예방수칙. [사진 질병관리본부]

올해 처음으로 해외에서 유입된 콜레라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9일 오전 6시 인도 델리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대한항공 KE482편 탑승자 중 설사 증상을 보인 50대 여성의 채변 검사 결과 콜레라균이 검출됐다고 1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같은 항공기를 이용한 승객 가운데 심한 수양성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있다면 가까운 병원을 찾아 콜레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에 콜레라 진단을 받은 환자에 대해서는 거주지 보건소에서 역학조사를 하고, 입국 후 국내 체류 기간 접촉자에 대한 발병을 감시하고 있다.
 
국내에서 콜레라는 2001년 162명의 환자가 발생한 전국적인 유행 이후 환자가 크게 줄었다.  
 
콜레라는 지난해 인도에서 유입된 환자 2명, 2017년에는 필리핀 4명, 인도 1명 총 5명의 해외유입환자가 발생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