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독도 해상 추락 헬기 동체에서 실종자 1명 발견

1일 오후 경북 울릉군 독도 해상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해경 심해잠수사들에 의해 발견됐다. 사고 기체 수색 작업에 투입됐던 해경 잠수사가 사고기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있는 곳에 부의를 설치하고 있다. [사진 해경청]

1일 오후 경북 울릉군 독도 해상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해경 심해잠수사들에 의해 발견됐다. 사고 기체 수색 작업에 투입됐던 해경 잠수사가 사고기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있는 곳에 부의를 설치하고 있다. [사진 해경청]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 동체 안에서 실종자 1명이 발견됐다.  
 
1일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0분쯤 실종자 수색에 투입된 중앙특수구조단 잠수요원이 사고 헬기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 추락 지점으로 추정되는 해역의 수심은 72.2m이다. 동체 내부에서는 실종자 7명 중 1명도 발견됐다.
 
이날 해경 30명, 소방 9명, 해군 45명 등 잠수사 84명은 사고 당시 헬기가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독도선착장 기준 서남쪽 방향 300m, 수심 72m 지점을 집중 수색하던 중 사고 헬기에서 나오는 신호를 포착했다. 신호가 파악된 지점은 헬기가 추락한 곳으로 지목된 곳이다. 해경과 소방청은 사고 동체가 발견된 독도 남쪽 직경 9.2㎞를 중심으로 7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에 집중하고 있다.
 
31일 오후 11시26분쯤 독도 인근 해상 200∼300m 지점에서 소방공무원 5명과 환자·보호자 등 모두 7명이 탑승한 소방헬기가 이륙 후 2∼3분 만에 바다로 추락했다.  
 
추락한 헬기는 2016년 도입된 프랑스 유로콥터사의 슈퍼퓨마(SUPERPUMA) EC-225 기종으로 소방당국이 2016년 3월에 440억원에 매입했다. 중앙119구조본부는 이 기종 헬기 2대를 운용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