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통과 멘탈, 허문회 롯데 감독의 2가지 메시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새 사령탑 허문회(47) 감독이 소통과 멘탈리티를 화두로 던지며 취임했다.
 

"욕하고 윽박지르는 게 가장 쉽다"
"선수들과 소통하고 멘탈 살필 것"

허문회 롯데 감독이 1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연합뉴스]

허문회 롯데 감독이 1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연합뉴스]

허 감독은 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감독 취임식에서 "지도자와 선수는 동반자다. 감독을 어려워하지 마라. 언제든 찾아와달라. 휴대폰을 통해서도 언제든 연락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허 감독은 계약 기간 3년, 총액 10억5000만원(계약금 3억원, 연봉 2억5000만원)에 계약했다.
 
부산공고와 경성대를 졸업한 허 감독은 "16년 만에 고향에 돌아왔다. 할 일이 많을 것 같다. 시스템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또 "소통과 협력이 잘 이뤄지는 팀을 만들겠다. 윽박지르고 욕하는 건 세상에서 제일 쉽다. 나는 그런 카리스마는 좋아하지 않는다. 선수들이 눈치 보지 않고 자신을 위해 뛸 때 발전이 있다"고 강조했다.
 
허 감독은 LG 타격코치, 키움 수석코치 등을 지냈다. 젊은 코치 시절부터 '공부하는 지도자'로 통했다. 그러나 선수들에게 복잡한 타격이론을 설명하진 않았다. 자연스럽게 소통하며 선수들의 마음을 살폈고, 기술보다 멘탈을 더 강조했다. 특히 키움 수석코치 시절 허 감독의 부드러운 리더십이 빛을 발했다. 지명도가 높지 않은 허 감독에게 롯데가 지휘봉을 맡긴 데에는 이런 배경이 작용했다.
 
허 감독은 "2016년 보스턴 레드삭스에 공부한 적이 있다. 전부터 멘탈에 대해 궁금한 게 많았다. 레드삭스에서 멘탈 코칭을 공부하며 확신이 생겼다"며 "롯데 감독 면접을 볼 때 성민규 단장님께서 같은 생각을 갖고 있어서 마음이 편했다. 철학이 맞아야 피라미드처럼 선수들에게도 전해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수단 상견레에서 이대호와 아수하는 허문회 롯데 감독. [연합뉴스]

선수단 상견레에서 이대호와 아수하는 허문회 롯데 감독. [연합뉴스]

김종인 롯데 자이언츠 대표이사는 "롯데 감독을 두고 외부에서는 '감독의 무덤'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틀림없이 감독의 꽃동산으로 바뀔 것으로 확신한다. 놀라운 변화를 만들어줄 허 감독과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