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흘 굶다 마트에서 빵 훔친 '청년 장발장'···포스코 간다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열흘 동안 굶다가 마트에서 빵을 훔친 '청년 장발장'에게 포스코가 취업 기회를 제공했다.  
 
포스코의 자회사인 포스코휴먼스는 취업 면접을 본 마트 절도범 A(35)씨에게 최종 합격 통보를 했다고 1일 밝혔다.  
 
지체 장애 6급인 A씨는 지난달 18일 오전 2시 20분께 광주 북구 용봉동 한 마트에 침입해 빵 등 5만5000원 상당의 식품을 훔쳤다가 붙잡혔다.
 
A씨는 직장을 구하지 못해 열흘 동안 굶다가 배고픔을 참지 못해 범행을 저질렀다.  
 
우연히 이 기사를 읽은 포스코휴먼스 측은 A씨에게 취업 기회를 제공하기로 하고 내부 보고를 거쳐 A씨를 돕고 있던 광주 북부경찰서에 취업 지원을 제안했다.
 
북부경찰서 형사과는 A씨와 함께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작성해 회사에 제출했다.
 
면접에서는 허리에 철심 6개를 박은 척추 장애가 있는 A씨가 포스코 공장 내 세탁물 배송 업무를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지에 대한 우려가 나왔다. 그러나 A씨는 "할 수 있다"는 의지를 피력했고, 포스코휴먼스는 A씨에게 합격을 통보했다.  
 
A씨는 오는 4일부터 포항으로 출근해 포스코 제철공장 등에서 세탁물을 수거하는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채용 조건은 3개월 수습 후 만 60세 정년이 보장되는 정직원 채용이며, 회사 측은 연봉 이외에도 주거비용 300만원을 지원한다.
 
포스코휴먼스는 포스코가 장애인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한 국내 1호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이다. 포스코휴먼스에서 일하는 670여명의 직원 중 280명은 지체·지적·시각·청각 장애인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