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워 못뛴다" 말많던 도쿄올림픽 마라톤 결국 삿포로서 개최

IOC는 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4자회담에서 내년 도쿄올림픽 마라톤과 경보 경기를 도쿄 대신 삿포로에서 열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존 코츠(왼쪽) IOC 조정위원장과 고이케 유리코(오른쪽) 도쿄도지사.[AP=연합뉴스]

IOC는 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4자회담에서 내년 도쿄올림픽 마라톤과 경보 경기를 도쿄 대신 삿포로에서 열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존 코츠(왼쪽) IOC 조정위원장과 고이케 유리코(오른쪽) 도쿄도지사.[AP=연합뉴스]

 
폭염에 대한 우려로 결국 2020년 도쿄올림픽 마라톤이 도쿄 대신 삿포로에서 열린다.

IOC 도쿄 너무 더워 삿포로로 변경
도쿄도지사, 수용했으나 불편한 심경

 
1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일본 도쿄에서 열린 4자회담에서 도쿄올림픽 마라톤과 경보 개최도시를 도쿄 대신 삿포로로 최종결정했다. 4자회담에는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패럴림픽 담당 장관이 참석했다.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은 “경기개최 장소 변경 권한은 IOC에 있다. 선수들의 건강이 최우선이다. 마라톤과 경보 이외 추가장소 변경은 없다”고 밝혔다. 
 
고이케 도쿄도지사는 “IOC 결정에 동의할 수 없지만, 최종결정권한을 가진 IOC의 결정을 방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굳이 이야기하자면 ‘합의없는 결정’”이라고 말했다. 개최지 변경은 수용했으나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IOC는 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4자회담에서 내년 도쿄올림픽 마라톤과 경보 경기를 도쿄 대신 삿포로에서 열기로 결정했다. [AP=연합뉴스]

IOC는 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4자회담에서 내년 도쿄올림픽 마라톤과 경보 경기를 도쿄 대신 삿포로에서 열기로 결정했다. [AP=연합뉴스]

 
앞서 IOC는 선수 안전을 염려해 지난 16일 “남녀 마라톤과 경보 경기를 평균 기온이 도쿄보다 5~6도 낮은 삿포로에서 치르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6일 끝난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무더위에 따른 피해가 속출하자 IOC가 내놓은 방안이다.
 
도쿄올림픽 마라톤 경기는 내년 8월 3일(여자)과 9일(남자) 열린다. 이 시기 도쿄의 평균 기온은 섭씨 30도, 최고 40도에 이른다. 내년 8월9일 오전 6시 삿포로 예상기온은 21도로, 도쿄(26도)보다 약 5도 낮다. 
 
하지만 올림픽 개최도시 도쿄도는 보름 넘게 강하게 반발했다. 마라톤 준비에 3000억원이 넘는 돈을 쏟아부었고, 코스 중간중간에 관광명소를 넣으며 야심차게 준비했기 때문이다. 일본은 내년 8월9일 도쿄 신국립경기장에서 마라톤에 이어 폐회식을 열고 싶어했다.  
 
도쿄도는 마라톤 출발시간을 오전 6시에서 5시로 앞당기는 방안을 제시했다. “도쿄가 안된다면 도호쿠지역에서 하자”는 방안까지 내놓았다.  
 
그러나 지난달 30일부터 도쿄에서 조정위원회를 시작한 IOC가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결국 도쿄도가 두 손을 들었다. 다만 도쿄도는 마라톤 장소변경에 따른 추가비용은 지불하지 않는다. 아키모토 가쓰히로 삿포로 시장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도쿄올림픽 성공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쿄올림픽 개막(내년 7월24일)까지 260여일 밖에 남지 않았지만 여러 가지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방사능 문제, 수영 경기장 수질 문제, 욱일기 문제에 이어, 이번엔 마라톤 개최도시까지 변경됐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