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노삼성, 내년 XM3·신형 SM6·QM6 선보인다

르노삼성자동차가 내년에 신차 6종을 국내에 내놓는다. 소형차부터 SUV, 승합차까지 라인업을 촘촘히 하면서 내수시장을 충실히 하겠다는 것이다.
 

신차 6종 출시 예고
수출용 XM3 물량 미정
"계속해서 노력 중"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1일 사내 메시지를 통해 "2020년은 르노삼성차의 20주년을 맞는 기념적인 해"라며 "내수 시장에 선보일 신차 6종으로 르노삼성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전환기를 맞자"고 말했다.
 
2019년 서울 모터쇼에서 공개된 XM3 인스파이어 쇼카. [사진 르노삼성차]

2019년 서울 모터쇼에서 공개된 XM3 인스파이어 쇼카. [사진 르노삼성차]

 
시뇨라 사장은 또 "2020년 1분기 중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 차(SUV)의 장점을 한 데 결합한 신개념 크로스오버 'XM3' 출시를 시작으로, 상반기 중 'QM3'의 풀모델체인지 모델인 2세대 '캡처'와 글로벌 베스트셀링 전기차 3세대 '조에(ZOE)'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XM3는 소형 SUV보다 전장이 길고, 디자인은 SUV의 역동성보다는 세단의 부드러움을 갖췄다고 평가된다. 3세대 조에는 한 번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395km인 소형차다. 
 
르노삼성차는 국내 인기 모델 'SM6', 'QM6', '마스터' 새로운 모델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SM6와 QM6에는 주행보조(ADAS) 기능을 넣는 등 편의사항을 넣을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차는 신차를 통해 내년 10만대 이상을 국내에 판매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시뇨라 사장은 이날 닛산 로그 위탁생산이 종료된 이후 아직 확정되지 않은 신규 수출물량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유력한 모델은 XM3의 유럽 수출 물량이지만 아직 위탁 대수가 확정되지 않았다. 
 
그는  "XM3의 국내 시장 출시 준비와 함께 이후 유럽 지역을 포함한 해외 시장 수출을 위한 노력도 계속 진행 중"이라며 "국내 시장에서의 큰 성공과 경쟁력 있는 수출 가격, 그리고 부산공장의 안정적인 생산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