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색소폰 불며 유튜버 데뷔한 황교안 "인권탄압 공안검사 오해"

[사진 유튜브 '오른소리']

[사진 유튜브 '오른소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유튜버로 데뷔했다.
 
자유한국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는 이날 '오늘, 황교안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황 대표는 색소폰을 연주하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황 대표는 "저는 막내아들로 어린 시절 가정 형편이 어려워서 학원에 다니거나 과외를 받지는 못했고 혼자 공부하고 악기를 연주하거나 글을 쓰면서 나름 즐겁게 지냈다"며 "그렇게 열심히 썼던 시가 중학교 3학년 때는 한 청소년 잡지의 문학상 공모전에서 우수작으로 뽑히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오른소리']

[사진 유튜브 '오른소리']

이어 "어린 시절 내 꿈은 법조인이었다"라며 "요즘 말로 자기소개서나 스펙 쌓기를 도와줄 집안 배경이 없어도 자신의 비전을 펼칠 수 있는 길이 법조인이라고 생각했다. 그 꿈을 위해 십대 시절에 제가 할 수 있었던 최선의 노력이 공부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법조인이 되어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고 싶었다"면서 "특혜가 판을 치는 세상을 바로잡고 싶었고 또 그러기 위해서는 특권 계층을 위한 법이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공정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공명정대하고 강직한 법조인이 되고자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저를 공안검사 출신으로 기억하고 계시고, 공안검사가 인권을 탄압하고 근로자를 어렵게 하는 사람으로 알고 있기도 하지만 그것은 전적으로 오해다"라며 "공안검사의 역할은 사회질서를 지켜서 국민들이 더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고, 공안부 근무는 저에게 소중한 경험과 자산"이라고 덧붙였다.  
 
'오늘, 황교안입니다'는 주 1회 업데이트될 예정으로, 다음 주제는 '교육'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