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정부가 가장 잘한 일 뭐냐" 묻자, 노영민이 한 답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일 오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등의 국정감사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일 오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등의 국정감사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야권은 1일 이른바 ‘조국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 비서진의 인사검증 실패 책임론을 거론하며 청와대를 향해 총공세를 펼쳤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이날 오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를 열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조국 사태 갈등을 야기한 데 대해 사과해달라”고 요구한 후 “사과에 그칠 일이 아니다. 분명히 진퇴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노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전반에 대해서 저를 비롯한 비서들은 무한책임을 느끼고 있고 언제든지 저희는 모든 것을 다할 생각”이라며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정말 엄중한 마음으로 저희가 들었고, 또 국민 사이에 많은 갈등이 야기된 부분에 대해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 전 장관에 대한 인사 검증 결과 자료 요구에는 “인사관리에 관한 사항은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에 따라 비공개 대상으로 양해해달라”고 답했다.  
 
강 의원이 “조 전 장관의 임명에 동의했느냐”고 묻자 “그 부분에 대해서는 대외적으로 공개할 수 없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구속됐는데 배우자 비위도 공직자가 책임지게 돼 있는 것 아니냐”는 강 의원의 지적에는 “책임지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강 의원은 “문 대통령이 말리더라도 사퇴를 하는 것이 고위공직자의 도리”라며 “그런데 지금 청와대나 정부는 반성이나 성찰할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도 “경제와 인사 문제가 심각한 갈등과 분열의 원인이 됐다. 특히, 조국 정국에 사과는 했지만 이런 경우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하는데 책임을 지는 사람이 아무도 없고 말 뿐”이라며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노 실장은 조국 사태에 대해 “국민 사이에 많은 갈등이 야기된 부분은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정부가 가장 잘한 것이 무엇이냐”는 조배숙 의원의 질의에 “한반도에서의 전쟁 위협을 제거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한반도 평화 조성 등의 성과를 강조했다.
 
이어 “가장 못한 것은 무엇이냐”는 조 의원의 질문에 노 실장은 “가장 잘못했다라고 한다면, 언뜻 떠오르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에 조 의원은 “떠오르지 않는다면, 이거 심각하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또 법무부의 ‘오보 낸 언론사 검찰 출입통제’ 훈령 추진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현재 법무부에서 오보 대응과 관련해서 나오고 있는 개혁안에 대해서 아마 앞으로 좀 더 논의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밖에 노 실장은 자유한국당 공식 홍보채널 ‘오른소리’에서 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풍자해 조롱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한 생각을 묻는 박경미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국가원수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는 지키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들은 정치에 있어서도 품격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스1]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