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상중 발사 예의 아냐" 지적에···정의용 "靑 복귀 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중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를 한 것에 대해 “사실상 청와대로 복귀하고 난 다음에 발사됐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상중에 발사시험은 예의가 아니지 않으냐’는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문 대통령이) 어제 오후 장례를 마치고 청와대로 사실상 복귀하신 다음에 발사가 됐다”고 밝혔다.
 
사전에 발사 징후가 포착됐는지에 대해선 “북한에 대해선 저희가 늘 정밀하게 지켜보고 있다”며 “어제 NSC 상임위는 이미 예정돼있는 시간이었다. 그 직전에 북한이 발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정부는 9·19 군사합의 위반은 아니라고 본다”며 “유엔 안보리에서도 정확한 판단을 내리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지금 북한이 개발하고 있는 미사일 운명은 우리 안보에 아주 위중한 위협이 된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미사일 방어 및 요격 능력은 우리가 절대적인 우세에 있고 계속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그 외에도 미래 안보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여러 가지 새로운 무기체계를 도입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한미 동맹은 굳건하냐’ ‘한미 동맹의 균열·와해 우려는 기우이냐’ 등 이어진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