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헤어진 여친 찾아가 흉기 든 30대 남성…알몸 추격전 벌여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 여자친구의 집에 들어가 알몸 상태로 흉기 난동을 부린 최모(36)씨를 특수협박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저녁 함께 술을 마시던 최씨가 A씨와 다툼을 벌였다. 최씨가 완력을 사용하려 하자 이를 지켜본 손님이 경찰에 신고했고,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얘기를 듣고 경찰이 돌아갔다.
최씨는 경찰이 출동한 사실에 화가 나 몇시간 뒤인 31일 새벽 A씨의 집으로 찾아갔다. A씨의 집에 들어간 최씨는 옷을 벗고 흉기를 든 채 자해 소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란 끝에 A씨는 흉기를 빼앗고 집 밖으로 달아났고, 한 편의점에 들어가 몸을 숨겼다. 알몸 상태로 A씨를 찾아 나선 최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불과 몇시간 전에 술을 마신 상태였다"면서 "자해하겠다며 위협한 것으로 파악됐고, 아직까지 성폭행을 하려 한 혐의는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피해자 조사를 마친 경찰은 조만간 최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