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北 패륜적 상중 도발…조의문에 기대한 정부 딱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일 북한이 전날 초대형방사포를 발사한 데 대해 “조의문을 보낸 지 하루 만에 도발을 강행했다”며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상중(喪中)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연석회의에서 “도의적으로 있을 수 없는 패륜적 도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대남제스처가 얼마나 기만적인지, 북이 우리를 얼마나 우습게 보는지 여실히 드러났다”며 “정부는 조의문을 보고 남북관계가 풀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처럼 기대했는데 정말 딱하다”고 꼬집었다. 또 “이번 도발로 김정은에게 우리 국민은 안중에도 없다는 것, 우리 안보가 얼마나 불안한지, 남북관계가 얼마나 위태로운지 실감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정부의 안이한 대북정책과 북의 선의에 기대한 안보 대응으로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이 입증됐다”며 “북은 힘으로 밀어붙이겠다는 계산인데 우리는 스스로 무장 해제하고 한미동맹마저 무력화하는, 어처구니없는 패착을 거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9·19 군사합의를 폐기하는 한편 새로운 군사합의 추진, 북핵·미사일을 저지하기 위한 3축 체계 조기 구축, 한미동맹 복원, 국제사회와의 대북 공조 강화 등이 (우리가) 발표한 민평론에 다 담겨 있다”며 “어설픈 중재자론, 굴종적 안보 정책을 폐기하고 힘을 바탕으로 한 외교·안보 정책의 대전환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