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文 정부, 천박한 언론관…조선총독부 수준 검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일 법무부의 ‘오보 언론사 출입금지’ 훈령에 대해 “정권에 불리한 수사가 밖으로 새어 나가지 못하게 막으려는 것”이라며 “조선총독부 수준의 검열”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언론검열 훈령을 법무부가 어찌 자체적으로 마련하겠는가. 법무부 결정이라 보지 않는다”며 “근본 원인은 이 정권의 천박한 언론관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을 막고 통제할 생각하지 말고 언론 앞에서 떳떳한 정권을 만들 생각을 해라”며 “훈령 꼼수를 원천 차단하기 위한 국회법 개정안과 검찰청법 개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 발사와 관련해선 “타이밍 한번 괘씸하다. 예의 없어도 이렇게 없나 기가 막힌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끝내 참았던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며 국민이 문 대통령을 위로했는데 대한민국을 약 올리듯 북한은 조의문을 보내고 초대형 방사포를 쐈다”며 “북한 정권의 잔인하고 냉혈한 민낯을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화 당사자가 슬프고 힘든 상황마저 더 아프게 파고드는 북한이다. 그런 방법으로 대한민국을 흔들어보겠다는 것이 북한 정권의 민낯”이라며 “북한 정권이 선의를 가지고 스스로 핵을 포기할 수 있을지 어떤 기대도 가질 수 없다”고 말했다.
 
국회가 심사 중인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선 “병든 경제에 진통제를 놓겠다는 한심한 예산, 절대 통과시켜줄 수 없는 망국 예산”이라며 “1원도 허투루 통과시키지 않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좌파세력의 나눠먹기 예산, 북한 퍼주기 예산, 총선용 현금 퍼쓰기 예산은 전액 삭감이 목표”라며 “우리 경제와 국민께 비료가 되고 영양제가 될 수 있는 예산은 증액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 “예산심사는 오직 국민 행복을 기준으로 해야 하는데 민주당이 요새 예산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보면 참 안타깝다”며 “중복예산이나 앞으로 더 살펴봐야 할 예산에 대해 심도있게 보겠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