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국대, 지상 6층 규모 '단국역사관' 개관

개교 72주년을 맞는 단국대가 오는 11월 1일 단국역사관을 개관한다.

개교 72주년을 맞는 단국대가 오는 11월 1일 단국역사관을 개관한다.

개교 72주년을 맞는 단국대가 대학의 설립부터 현재까지 대학의 역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단국역사관」을 오는 11월 1일 개관, 일반에 공개한다. 지난 해 2월 첫 삽을 뜬 후 최근 완공된 「단국역사관」은 지상 6층 규모(연면적 5,432㎡)로 △대학역사관 △컨벤션홀 △MOU실 △대학유물 수장고 △행정사무실 및 회의실 △주차장 등을 갖추었다. 2017년 개교70주년을 맞았던 단국대는 역사관 건립 필요성을 구성원들과 공유한 후 대대적인 모금캠페인을 벌였고 장충식 이사장과 장호성 전 총장 등 1,300여명의 동문, 교직원들이 건축기금 마련을 위한 모금 릴레이에 참여했다.
 

72년 대학역사 오롯이 담아

김수복 총장은 “대학의 염원이었던 역사관 개관을 통해 설립자의 애민사상과 독립운동활동, 독립운동가가 설립한 민족사학의 정체성과 우리 대학이 추구하는 미래상을 더욱 알리는데 힘쓰겠다”고 했다.
 
 

지상 6층 규모, 대학역사관·컨벤션홀·MOU실 등 들어서

△건물 2층에 들어선 대학역사관은 해방 후 설립된 대학 중 최초의 4년제 정규대학으로 개교(1947년)했던 당시부터 서울 한남동캠퍼스 → 천안캠퍼스 개교 → 죽전캠퍼스 이전에 이르는 72 성상의 시간을 압축해 사료중심의 전시공간으로 문을 연다. 전시공간은 4개 섹션으로 구성되어 이미지나 영상보다는 문서, 사진, 유물 등 철저히 사료 중심으로 마련되어 실제 역사를 전달하는데 집중했다.  
 
1전시실은 대학설립취지문, 설립자 교육철학, 대학 연표 등 대학발전사 위주로 구성됐고 2전시실은 대학을 경영했던 역대 총장과 이사장 소개, 서울(한남동)·죽전·천안캠퍼스 미니어쳐 모형 및 3면 맵핑영상의 대학홍보영상이 상영된다. 3전시실은 ‘단국인의 함성’을 주제로 학내외 민주화운동, 구교운동을 소개하고 총학생회, 학내언론 등 학생들이 밟아온 역사와 스포츠·의료·봉사 등 세계 곳곳에 뿌리 내린 단국대의 도전과 진리·봉사활동을 살펴볼 수 있다. 마지막 4전시실은 전통을 기반으로 최근의 연구성과와 산학협력, 구성원의 대학발전 염원을 담은 타임캡슐 등을 보관한다.
 
단국역사관」은 대학역사의 전시에만 그치지 않고 200여명 수용의 컨벤션홀과 MOU실(3층)을 마련해 국제회의, 학회세미나, 각종 전시회, 교류협정체결 공간으로 활용되며 대학유물 수장고(4층), 행정사무실과 회의실(5~6층)이 들어선다.  
 
단국대는 개교기념일 하루 전인 11월 1일 오전에 교직원, 학생, 동문 등을 초청, 민족사학의 자부심을 지키며 새로운 미래의 출발을 다지는 개관식을 갖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