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의문 뒤 발사체 쏜 北…민주당 “美 압박용” 한국당 “패륜적 행태”

여야가 지난달 31일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이와 관련 북한은 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여야가 지난달 31일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이와 관련 북한은 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여야가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31일 논평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보내온 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아 북한 군부가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북미 대화의 시한이 다가오는 가운데 미국을 압박하기 위한 북한의 정치·군사적 조치로 해석된다”며 “어떠한 이유이건 군사 행동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조성한다는 면에서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자신의 입장을 군사적인 수단을 통해 나타내기보다 평화적인 방법을 통해 관철하는 원칙을 세워야 한다”며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굳건한 안보태세를 유지하면서 한반도 평화의 길로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앞에서는 조의문을 보내고 뒤에서는 발사체를 쏘는 공산독재왕조의 철저한 두 얼굴과 반인륜성을 보여주는 희대의 사건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지금이라도 북한의 본 모습을 똑바로 보기 바란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정치적인 것을 떠나서 대북문제에 올인하다시피 한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인가”라며 “북한의 패륜적 행태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더이상 놀랍지 않다. 앞에서는 손 내밀고 뒤로는 뒤통수 치는 것이 진짜 북한의 모습”이라며 “청와대는 짝사랑을 멈추고 도발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끌려다녀서는 정상적인 남북관계를 만들어 갈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전 세계에서 김 위원장을 끝까지 믿어주는 사람은 문 대통령 단 한 사람뿐”이라며 “미사일 발사라는 적대행동을 하는 북한의 모습이 이성적으로는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반복되는 위협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와 관련해 조의문을 보낸 상황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남북관계의 청신호에 찬물을 뿌리는 행위이자 인간적 도리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제 놀랍지도 않다. 북한은 자중하기 바란다. 안타깝고 걱정스럽다”며 “다소 답답하고 북미 실무협상이 불확실하더라도 남북 모두 민족의 미래를 위해 서로 지혜를 모을 때”라고 말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으로 “이런 발사체 발사가 북미 대화에 무슨 득이 될까에 대해 의문”이라며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은 자제하는 게 현명한 자세”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