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월 수출 감소폭 올해 최대…11개월 연속 마이너스 찍었다

수출 컨테이너들이 모여 있는 부산항 신선대부두의 모습. [뉴스1]

수출 컨테이너들이 모여 있는 부산항 신선대부두의 모습. [뉴스1]

지난달 수출이 반도체·석유화학 등 주요 품목 부진과 지난해 기저효과로 올해 최대 감소폭(-14.6%)을 기록했다. 이로써 국내 수출은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에 따르면 10월 수출액은 467억8000만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14.7% 줄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0억3000만 달러로 두달 연속 20억 달러를 웃돌았지만, 이 역시도 14.7% 감소했다. 이로써 국내 수출은 11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19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한 이후 최장 기간이다.
 

반도체 등 주요 품목 수출 부진에 작년 기저효과 탓 

우선 지난해 10월 유독 수출액이 많았던 기저효과가 컸다. 작년 10월 수출액은 548억6000만 달러로 1956년 무역통계를 작성한 이래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기록이었다. 그러나 지난달에는 반도체(-32.1%)・석유화학(-22.6%)・석유제품(-26.2%)・자동차(-2.3%)・일반기계(-12.1%)・철강(-11.8%)・디스플레이(-22.5%) 등 국내 주력 제품 전반의 수출이 부진하면서 하락 폭을 키웠다.
 
또 세계 경기를 주도하는 미국・중국・독일 등의 경기 부진,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Brexit) 등 보호무역주의도 수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베트남(0.6%)·독립국가연합(24.1%) 등 신흥 시장의 수출은 증가했지만, 미국(-8.4%)·중국(-16.9%)·일본(-13.8%) 등 주요국으로의 수출은 저조했다. 다만 선박(25.7%)・컴퓨터(7.7%) 및 바이오헬스(7.8%)・화장품(9.2%)・농수산식품(3.0%) 등 일부 품목은 호조세를 유지했다.
 
지난달 수입액 역시 413억9000만 달러에 그쳐 14.6% 줄었다. 수출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수입도 줄면서 무역수지(수출-수입)는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국내 무역수지는 2010년 2월 흑자로 전환된 이후 93개월 연속으로 이 같은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조익노 산업부 수출입과장은 "미국·중국 등 주요국 경기 부진으로 한국 뿐만 아니라 세계 10대 수출국도 동반 감소 추세(세계무역기구 8월 기준)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