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도 추락헬기 밤샘 수색에 진척 없어···"오전 중 잠수사 투입"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9분쯤 독도 남방 1㎞ 해상에서 영남119특수구조대 소속 헬기가 추락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헬기에는 기장과 부기장, 소방대원 3명과 응급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총 7명이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헬기(에어버스 홈페이지 캡처)는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통칭 '영남1호'로 2016년 도입된 기종이다. [뉴스1]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9분쯤 독도 남방 1㎞ 해상에서 영남119특수구조대 소속 헬기가 추락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헬기에는 기장과 부기장, 소방대원 3명과 응급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총 7명이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헬기(에어버스 홈페이지 캡처)는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통칭 '영남1호'로 2016년 도입된 기종이다. [뉴스1]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다 추락한 소방헬기에 대해 정부가 밤샘 수색을 펼쳤으나 별다른 진척이 없었다.
 
1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 오후 11시26분께 독도에서 이륙한 뒤 3분 뒤인 11시29분 인근 해상 300여m에서 추락한 헬기에 대해 해경 함정과 해군 함정, 고정익 항공기 등 장비 30여 대, 구조인력 300여 명을 투입해 수색작업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야간에 사고가 발생해 정확한 추락 지점을 파악하지 못하고, 수심이 50여m로 깊어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다. 고기잡이 어선도 수색 작업에 동원됐으나 이날 오전 7시까지 실종자나 추락 헬기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이날 오전 4시 기준 울릉도의 미세먼지 농도가 ㎥당 124㎍, 독도 인근에서는 황사가 관측되고 있다.
 
소방청 관계자는 “날이 밝고 오전 들어 파도가 잦아들고 있어 수중 탐지기를 가동하고, 소방청 잠수사를 투입할 계획”이라며 “국방부 등 정부 당국에서도 잠수사를 추가 파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사고 당시 이 헬기는 독도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서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 환자를 태우고 이륙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헬기에는 기장과 부기장, 소방대원 3명과 응급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총 7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사고 당시 독도 주변은 초속 10m가 넘는 바람이 불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9분께 독도에서 이륙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이륙 뒤 독도 인근 200m~300m 지점에서 해상으로 떨어졌다. 사고 헬기에는 7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소방당국과 해경이 현재 현장 수색을 하고 있다. 사진은 사고지역 현장 구조수색 모습. [사진 소방청]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9분께 독도에서 이륙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이륙 뒤 독도 인근 200m~300m 지점에서 해상으로 떨어졌다. 사고 헬기에는 7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소방당국과 해경이 현재 현장 수색을 하고 있다. 사진은 사고지역 현장 구조수색 모습. [사진 소방청]

이번에 사고가 난 EC-225 헬기는 중앙119구조본부 소속으로 통칭 ‘영남1호’로 불린다. 프랑스 에어버스에서 2016년 제작한 기종이다. 주로 인명 구조나 화재(산불) 진압, 응급환자 이송용으로 쓰인다. 최대 시속 250㎞로 4시간30분까지 비행 가능하며 최대 탑승 인원은 27명이다. 응급의료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악천후 및 야간에도 운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국내에는 2009년 처음 도입돼 현재까지 두 대를 운용 중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해양수산부 장관, 해양경찰청장, 국방부 장관은 어선·상선·관공선 등 사고 주변 해역을 운항 중인 모든 선박을 동원해 생존자 구조 및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