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초대형 방사포 쏜 뒤 "적 초토화"···김정은 참관은 없었다

 북한이 31일 시험 발사한 발사체를 초대형방사포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1일 “국방과학원이 31일 오후 또 한 차례의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며 “초대형방사포의 연속사격 체계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데 목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노동신문 "연속사격체계 완벽성 검증"
"전술유도무기와 함께 핵심무기"
김정은 위원장은 현장에 안 나타나

북한이 31일 평남 순천에서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31일 평남 순천에서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그러면서 “연속사격 체계의 안전성 검열을 통해 유일무이한 우리(북한) 식 초대형방사포 무기체계의 전투적 성능과 실전 능력 완벽성이 확증됐다”며 “이번 시험사격을 통하여 연속사격체계의 완벽성까지 검증됨으로써 초대형방사포 무기체계의 기습적인 타격으로 적의 집단목표나 지정된 목표구역을 초강력으로 초토화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새로 개발된 전술유도 무기들과 함께 적의 위협적인 모든 움직임들을 억제하고 제거하기 위한 조선인민군의 핵심무기로 될 것”이라고도 했다. 방사포는 이동식 트럭에 여러 개의 발사관을 탑재해 단시간에 수 발의 발사체를 쏘는 다연장로켓이다.  
 
북한은 2010년대 중반 사거리 200㎞ 안팎의 300밀리 방사포를 개발한 데 이어 구경을 확대하고 사거리를 늘리는 성능 개량 작업을 해 왔다. 북한은 이날 발사한 발사체의 구체적인 제원은 밝히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400밀리 이상의 구경으로 사거리는 400㎞에 달하는 단거리 미사일 급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를 쏜 건 지난 9월 10일 이후 51일 만이다. 당시 북한은 2발의 초대형 방사포를 쐈지만 한 발은 비행 도중 추락한 것으로 한ㆍ미 정보 당국은 보고 있다. 그러나 31일 평남 순천 일대에서 쏜 두 발은 최대 고도 90㎞로 약 370㎞를 날아 동해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따라서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북한은 단거리 미사일급의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 실전 배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발사실험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참관하지 않았다. 신문은 “최고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는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에 대한 국방과학원의 군사 기술적 평가를 받으시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며 “나라의 자위적 군사력발전과 우리 무력의 강화를 위해 헌신적으로 투쟁해 가고 있는 국방과학자들에게 축하를 보냈다”고 전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 모두 12차례 발사체 실험을 했는데 김 위원장은  지난달 2일 북극성-3형 미사일 발사와 이날 발사를 제외한 모든 발사현장을 찾았다. 일각에선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통해 미국을 압박하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의식해 김 위원장이 현장을 찾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