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어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성과적…적 초토화 가능”

북한이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시험사격 사진.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시험사격 사진.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달 31일 동해상으로 쏜 발사체 2발과 관련해 조선중앙통신은 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0월 31일 또 한차례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과학원은 초대형 방사포의 연속 사격 체계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조직했다”며 “안전성 검열을 통해 유일무이한 우리 식 초대형 방사포 무기 체계의 전투적 성능과 실전 능력 완벽성이 확증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성공적인 시험사격 결과는 현지에서 당 중앙위원회에 직접 보고됐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국방과학원의 군사 기술적 평가를 보고받으시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면서 나라의 자위적 군사력 발전과 우리 무력의 강화를 위해 헌신적으로 투쟁해가고 있는 국방 과학자들에게 축하를 보냈다”고 했다.
 
또 “이번 시험사격을 통해 연속 사격 체계의 완벽성까지 검증됨으로써 초대형 방사포 무기 체계의 기습적인 타격으로 적의 집단목표나 지정된 목표구역을 초강력으로 초토화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초대형 방사포는 최근 새로 개발된 전술유도무기들과 함께 적의 위협적인 모든 움직임을 억제하고 제거하기 위한 조선인민군의 핵심무기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는 이번이 세 번째다. 북한은 지난 8월 24일 첫 시험사격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뒤 9월 10일에도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으나, 한 발은 내륙에 낙하해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