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셔누 측 “불륜? 해당 여성과 결혼 전 연락…억측 법적조치”

[중앙포토]

[중앙포토]

그룹 몬스타엑스 셔누의 불륜설과 관련해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셔누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31일 “셔누는 해당 여자분과 결혼 이전 연락을 유지했었던 관계”라며 “여자분이 최근 8월경에 결혼했는데 그 사실을 셔누에게 말하지 않아서 셔누는 전혀 몰랐던 것으로 소속사는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남편분이 회사로 연락을 해서 만나 자초지종을 다 설명했다”며 “결혼 소식을 뒤늦게 알게 된 셔누는 해당 여성분에게 일절 연락을 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셔누로서는 다른 부부 사이의 일이라서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히고 이와 함께 법무법인을 통해 입장을 확인하는 문자도 보낸 것”이라며 “어떠한 경위든 관계된 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리고 팬들께 논란을 안겨드린 점 가슴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소속사는 그러면서도 “과도한 오해와 억측 등에 대해 부득이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양해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터넷상에는 셔누가 자신의 아내와 불륜 관계였다는 내용의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이 확산해 논란이 일었다. 이는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자신의 지인이 받았다며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것으로 해당 메시지에는 ‘저도 와이프가 셔누씨랑 바람피웠는데 변호사에게 똑같이 답변받았다. 저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까지 찾아갔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