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고동락 마을자치회' 황명선 논산시장 대상…제1회 거버넌스지방정치대상 시상식

충남 논산시는 지난해 주민세 5억1000만원 전액을 ‘동고동락 마을자치회’를 만드는 데 썼다. 주민세는 주민이 해당 지역의 일원으로 내는 세금으로, 대체로 지자체가 주도하는 다양한 사업에 포괄적으로 쓰인다. 논산시는 이를 주민자치 역량과 복지 수준을 높이는 마을자치회 설립에 사용했다. 그 결과 올해 8월 리·통 단위의 493개 마을에 모두 마을자치회가 생겼다. 
 

우수 지방 정치인 포상·격려
지방 자치·분권 이끄는 대회
논산시장, 마을자치회 100%

주민들은 마을자치회에 나와 필요한 사업을 직접 토론해 선정한 후 시에 제안한다. 어르신께 한글을 가르치는 한글 대학, 홀몸 어르신 공동체 돌봄 프로그램 등이 주민제안으로 이뤄진 사업들이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어렵고 힘든 일도 함께하는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겠다는 의미로 '동고동락'이란 이름을 붙였다”며 “마을자치회 사업 지원에 주민세 외에 연간 40~50억원 정도를 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명선 논산시장 [중앙포토]

황명선 논산시장 [중앙포토]

제1회 거버넌스지방정치대상은 이러한 성과를 높이 평가해 황 시장을 단체장 부문 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1일 10시 고양시 일산호수공원에서 열린다. 거버넌스지방정치대상 조직위원회는 “논산시는 지역 주민을 자치의 진정한 주체로 세워 자치분권의 모범을 보였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사단법인 거버넌스센터가 주최하는 거버넌스지방정치대상은 지방정치 혁신과 성숙한 지방자치를 위해 만들어졌다. 자치분권위원회 등의 후원으로 자치 분권 활동에 힘쓴 지자체, 지방 정치인을 뽑아 시상한다. 단체장 부문과 지방의원 부문으로 나눠 수상하며 ▶주민생활 편익증진 ▶행정혁신 ▶자치분권 혁신 ▶미래개척 ▶지방정치문화 혁신 5개 분야에서 선정한다. 올해는 단체장 23명(대상 1명, 최우수상 9명, 우수상 13명), 지방의원 39명(대상 1명, 특별상 1명, 최우수상 13명, 우수상 24명)을 선정했다. 
 

다섯개 분야서 우수 단체장·지방의원 선정 

주민생활 편익증진 분야 최우수상은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서대석 광주 서구청장, 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에 돌아갔다. 김 구청장은 지속가능한 건강도시 설립의 성과를, 서 구청장과 이 구청장은 주민 복지 네트워크를 구축 등의 성과를 인정받았다.  
(왼쪽부터)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서대석 광주 서구구청장, 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 [사진 중앙포토, 거버넌스센터]

(왼쪽부터)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서대석 광주 서구구청장, 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 [사진 중앙포토, 거버넌스센터]

행정혁신 분야 최우수상은 김석환 충남 홍성군수와 김상돈 경기 의왕시장이 받았다. 김 군수는 2013년 만들어진 민간 농업 거버넌스 조직 ‘홍성통’의 활동이, 김 시장은 '현장행정의 날' 추진 등 현장 밀착형 시정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자치분권혁신 분야에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이 받았다. 서대문구는 자치분권 개헌 운동을 위해 시민단체, 타 지방정부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온 바 있다. 미래개척 분야에선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과 김정식 인천 미추홀구청장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지방정치문화 혁신 분야에선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도봉구는 2010년부터 주민참여를 위한 조례를 개정하고, 구청에 ‘마을공동체과’를 신설하는 등 민관 거버넌스 운영의 제도적 기반을 다져 왔다. 
 
지방의원 부문에서는 전기풍 전남 거제시 의원이 대상을 받았다. 전 의원은 의회 내 ‘거버넌스포럼의정연구회’ 연구 모임을 바탕으로, 지방자치 발전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했다. 특별상은 이재갑 경북 안동 시의원에게 돌아갔으며, 최우수상은 박문화(남원시), 전영원(광주 동구) 등 지방의원 13인에게 돌아간다.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