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화벨 소리 뺨치는 소음···스펙 화려한 공기청정기의 진실

서울 용산구 하이마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한 직원이 공기청정기를 정리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용산구 하이마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한 직원이 공기청정기를 정리하고 있다. [뉴스1]

고농도 미세먼지 시즌이 다가오면서 공기청정기 구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제품에 따라 표시된 성능과 실제 성능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세스페셜]

 
이에 중앙일보 먼지알지팀은 공기청정기 실제 성능을 분석한 ‘[미세스페셜]우리집 착붙 공기청정기 골라보기’(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400)을 1일 공개했다.
 
미세먼지 제거 면적, 유해가스 제거 능력, 소음도, 가격 등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30개 가정용 공기청정기 모델의 스펙을 분석했다.

중앙일보 먼지알지팀이 공개한 '우리집 착붙 공기청정기 골라보기'에서는 취향에 맞는 공기청정기 실제 스펙을 알 수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거나 주소창에 '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400'를 입력하면 된다.

실제 성능 데이터는 환경부, 한국생활안전연합 등이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진행한 공기청정정 안전성·성능을 공동조사 결과를 토대로 했다.

 
조사 결과, 대부분의 모델이 미세먼지 및 유해가스 제거능력, 소음도 등의 성능 기준치를 만족했지만, 일부 모델은 유해가스 제거능력과 소음도를 만족하지 못했다.
미세먼지 제거능력이 표시성능(사용면적)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다.
 
조사대상 35개 모델(가정용 30개, 차량용 5개) 중 27개는 표시성능 대비 미세먼지 제거능력을 90% 이상 만족했으나, 5개 모델은 만족하지 못했다.
표시성능 준수율도 57%에서 120%까지 제품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가정용 공기청정기 29개 모델은 유해가스 제거능력에서 CA인증기준(제거율 70% 이상)을 만족했으나, 1개 모델은 유해가스 제거능력이 54%로 기준에 미달했다.
 

소음도 두 배 가까이 차이

중앙일보 먼지알지팀이 제작한 '[미세스페셜] 우리집 공기청정기 어디에 두면 좋을까'(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390/)에서는 공기청정기 위치별 효과를 비교해봤다.

소음도의 경우, 가정용 공기청정기 30개 모델 중 25개 모델, 차량용 공기청정기 5개 모델 중 4개 모델이 CA인증기준을 만족했다. 
 
가장 조용한 제품은 37.8㏈(데시벨)의 소음도를 기록했다. 조용한 도서관에서 나는 소음은 30㏈ 정도다.
 
반면, 60.3㏈의 높은 소음도를 기록한 제품도 있었다. 전화벨 소리(60~70㏈) 수준이다.
 
특히 국내 브랜드는 22개 모델 모두 소음도 기준을 만족한 것으로 확인되는 등 해외 브랜드보다 소음도가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먼지알지 서비스 바로가기 ▶ https://mgrg.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