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탄핵 절차 공식화’ 결의안, 美 하원 통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신화통신=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신화통신=연합뉴스]

미국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공식화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31일(현지시간) CNN·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은 탄핵조사 절차를 공식화하는 결의안이 하원에서 찬성 232표, 반대196표로 통과됐다고 보도했다.
 
하원 의석 분포는 총 435석으로 민주당 234석, 공화당 198석, 무소속 1석이다. 두 자리는 공석이다. AP는 양당 의원들이 당의 노선에 따라 투표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번 투표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투표가 아니라 탄핵 절차를 공식화하는 투표다. 이에 따라 하원은 증인을 불러 공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 민주당은 그동안 비공개로 청문회를 진행해왔으나, 앞으로 방침을 바꿔 청문회 과정을 공개함으로써 여론의 관심을 높이는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진행됐던 비공개 증언 내용도 비밀정보를 빼고서는 공개할 예정이다.
 
결의안에는 그동안 하원 정보위를 중심으로 3개 상임위원회가 비공개로 증인의 증언을 청취한 것과 관련, 공개 청문회를 여는 방안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또 백악관 측이 조사 절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다만 백악관이 하원의 문서·증인 요청을 거부할 경우 하원도 백악관의 요구를 거부할 수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