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수대] AI, 인류의 동반자?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지난 26일 유튜브에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 ‘새로운 로봇이 병사를 쓸모없게 만든다’는 제목의 이 영상은 인간을 닮은 ‘휴머노이드’ 모습의 로봇 병사를 훈련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 로봇은 사람에게서 권총을 넘겨받아 과녁에 사격하는데, 사람들은 로봇을 발로 차거나 장애물을 보내 방해한다. 로봇은 온갖 고초를 겪으면서도 과녁을 명중시킨다. 영상 마지막에 동물 모양의 사족보행 로봇을 쏘라는 명령을 받자 사람에게 위협 사격을 하고 로봇을 구해 탈출한다.
 
소셜미디어에 이 영상이 퍼지면서 일부 사람들은 실제 로봇인 것으로 착각하기도 했다. 영상 하단엔 ‘보스타운 다이내믹스(Bosstown Dynamics)’라는 워터마크가 달려있는데 휴머노이드와 동물형 사족보행 로봇을 만드는 ‘보스턴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의 패러디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로봇 제작을 위해 학대에 가까운 테스트를 하는 것으로 유명한데 이걸 비꼰 것이다.
 
이 영상을 만든 사람들은 ‘코리더 크루’라는 특수효과 전문가들이다. 영화 ‘반지의 제왕’처럼 ‘녹색 쫄쫄이’를 입은 연기자가 몸에 모션 캡처 센서를 붙이고 컴퓨터그래픽(CG)을 더해 영상을 만들었다. 이들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 패러디 영상을 만든 건 처음이 아니다. TV쇼에 나와 “미래에 현실이 될 휴머노이드 로봇과 인간 사이의 윤리적 문제를 제기하고 싶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인공지능(AI)은 인류의 동반자”라고 말했다. 사람을 닮은 로봇이 나오기까진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미 AI와 로봇은 우리 주변에서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 AI가 진짜 ‘인류의 동반자’가 되려면 윤리적 문제에서부터 각종 규제에 이르기까지 지금 당장 고민해야 한다.
 
이동현 산업1팀 차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