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내년 예산 39조5282억원…12조8789억원은 복지

내년도 서울시 예산이 공개됐다. 복지 예산이 13조원에 육박하고, 일자리 예산도 2조원을 넘었다. 서울시는 31일 내년도 예산안을 공개했다. 1일 시의회에 제출한다. 예산 총액은 39조5282억원이다. 올해 35조7416억원보다 3조7866억원(10.6%) 늘었다. 복지와 일자리 분야 예산이 증가를 이끌었다.
 

일자리 예산은 2조원 넘어서
신혼부부 주거, 출산 지원도

복지 예산 중에선 청년과 신혼부부에 대한 지원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31일 예산안 기자간담회에서 “청년·신혼부부의 출발선을 지원하는 것이야말로 성장의 선순환을 이루는 시작이고 마중물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복지 예산은 12조8789억원이다. 올해보다 15.4%(1조7215억원 증액) 증가했다. 전체 예산 가운데 가장 큰 비중(36.5%)을 차지한다. 처음 12조원을 돌파했다. 신혼부부 임대주택 3200가구 공급,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대출이자 지원 확대(소득 기준 부부 합산 1억원 이하) 등 주거 지원에 총 2조4998억원을 쓴다.
 
청년복지를 위해선 내년부터 청년 3만명에게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간 지원한다. 청년들이 취업·주거 문제 등을 상담하고 지원받는 서울청년센터 6곳을 설치·운영한다. 이처럼 청년 지원에 편성한 예산은 4977억원이다. 또 난임부부 시술 지원(1회당 180만원씩 3회 지원), 아동수당(만 7세 미만으로 확대) 등 출산·아동 복지에 2조1595억원을 쓴다.
 
내년 일자리 예산은 2조126억원이다. 39만3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올해 예산은 1조5810억원이었고, 일자리 창출 목표는 37만4000개였다. 1만9000개의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4316억원을 증액한 것이다. 서울시가 늘리려는 일자리는 보육교사 등 청년을 위한 일자리도 있지만, 공공근로 등 단기 일자리도 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