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섹션' 배철수 "29년 전, 오디션 본 후 '음악캠프' DJ 됐다"

섹션TV 연예통신

섹션TV 연예통신

오늘(31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국민 라디오 DJ 배철수의 특별한 인터뷰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섹션TV 연예통신' 녹화에서 배철수는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 ’배철수의 음악캠프‘가 올해로 29주년, 내년 3월 19일이면 30주년을 맞게 된 소감을 전했다.  
 
배철수는 가수에서 DJ로 전향하게 된 당시를 떠올리며 “가수 활동에 더는 설렘을 느끼지 않던 찰나 DJ 활동 제안이 들어왔다. 음악을 처음 했을 때의 설렘을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처음부터 DJ로 내정되어 있던 건 아니었다고 밝혔다. 배철수는 “당시 몇 명 후보가 있었다. 정식으로 오디션 테이프를 만들었고, 라디오 PD들이 저를 선택했다”며 진행을 맡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배철수는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다녀간 해외 팝스타들에 대한 추억을 공유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게스트로 비욘세, 리한나를 꼽았다. 특히 리한나를 만났을 당시 그녀의 깜찍한 돌발 행동(?)으로 적잖이 당황했었다고.  
 
또한 배철수는 프랑스의 전 영부인이자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OST로 유명한 카를라 브루니 방문 당시를 회상하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품이 있었다. 스튜디오에서 라이브로 불렀는데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라며 그에 대한 기억을 전했다. 오늘 오후 11시 5분 방송.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