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특조위 “구조이송 헬기, 희생자 아닌 해경청장이 탔다”

31일 서울 중구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구조수색 적정성 조사내용 중간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박병우 진상규명국장이 조사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31일 서울 중구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구조수색 적정성 조사내용 중간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박병우 진상규명국장이 조사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세월호 참사 당일 희생자 구조를 위해 현장에 투입된 헬기를 해경 등 현장 지휘관들이 이용했다”며 “희생자 발견·이송이 늦었고, 사망판정 시점에도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특조위는 31일 오전 서울 중구 특조위 사무실에서 ‘세월호 참사 구조수색 적정성 관련 조사내용 중간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침몰한 세월호 세 번째 희생자 A씨 구조과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구조환자, 배 3번 갈아타고 4시간 41분만에 병원 도착 

특조위에 따르면 A씨가 해경에 발견된 건 참사 당일 오후 5시 24분이다. 목포해경 상황보고서에는 당시 헬기 11대, 항공기 17대가 투입됐다고 나와 있다. 그러나 특조위 공개자료에 따르면 이날 출동했던 헬기들은 2시 40분쯤 팽목항에 대기 중이었다. 특조위는 “이날 현장에 수색에 투입된 헬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A씨는 헬기가 아닌 배를 타고 병원에 옮겨졌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배를 3번 갈아타고 4시간이 지나 병원에 도착했다. 특조위에 따르면 오후 5시 24분 발견된 A씨가 목포한국병원에 도착한 건 오후 10시 5분이다. 이송에 4시간 41분이 걸렸다. 박병우 특조위 국장은 "(배를 타고 육지까지)1시간이면 충분한 거리인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A씨를 태운 배는 주변을 배회하고 7시 30분에야 마지막으로 갈아탄 배가 항구로 출발했다"며 이송과정에 의혹을 제기했다. 
세월호 세번째 희생자 A씨는 오후5시 24분 발견된 뒤 오후 10시쯤 병원에 도착할 때까지 배를 3번 갈아탔다. [자료 세월호참사 특조위]

세월호 세번째 희생자 A씨는 오후5시 24분 발견된 뒤 오후 10시쯤 병원에 도착할 때까지 배를 3번 갈아탔다. [자료 세월호참사 특조위]

"구조 헬기에 서해청장 등 지휘관들 타" 

특조위는 “A씨를 태워야 할 헬기를 서해청장 등 지휘관들이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오후 5시 40분, 구조이송에 투입될 해경 헬기가 A씨가 탄 배(3009함)에 도착했다. 그러나 이 헬기는 A씨를 태우지 않고 4분 뒤 김수현 서해청장을 태웠다. 헬기에 탄 김 청장은 오후 7시 25분쯤 서해청에 도착했다. 특조위는 “만약 A씨가 이 헬기를 탔다면 병원까지 20여분 걸렸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조위는 또 다른 헬기에 A씨를 태울 수 있었다고도 했다. 해경의 또 다른 헬기가 A씨를 태운 배(3009함)에 도착한 건 오후 6시 35분. 동시에 함내 방송에선 “익수자(A씨)는 P정(세번째 옮겨탄 배)으로 갑니다”라는 안내방송이 나왔다. 특조위가 공개한 당시 해경 채증 영상에서 현장 응급의료진은 “헬기로 옮겨야지, 왜 P정으로 옮깁니까”라고 현장 해경 관계자에게 묻지만 답은 없었다. 결국 A씨는 오후6시 40분쯤 세번째 배로 옮겨졌다. 두번째 헬기가 도착한 지 25분쯤 뒤인 오후 7시쯤 현장에 있던 김석균 해경청장은 이 헬기를 타고 배를 떠났다. 박 국장은 “A씨를 P정에 옮겨 태운 건 (해경의) 실질적인 시신처리”라며 “(해경)본인들의 편의 때문에 (배를)태웠다”고 주장했다.  
 
특조위는 A씨 사망판정 시점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구조 당시 이미 A씨가 사망해 구조할 상황이 아니었다’는 일부 반론에 대해 특조위는“배 항박일지에도 오후 5시 35분에 원격의료시스템을 가동해 병원 응급의료진의 진단을 받고 병원이송조치 지시를 받았다”며 “오후 6시 35분 ‘익수자 P정으로 가라’는 안내방송 나올 때만 해도 사망판정은 없었다”고 밝혔다. 응급의료진들도 “생존 가능성은 희박했지만. 사망으로 단정할 수 없다"고 특조위에 증언했다. 특조위에 따르면 A씨 심폐소생술이 중단된 건 네번째 배애 올랐던 오후 7시 15분이었다. 시체검안서 상 A씨 공식 사망시간은 오후 10시 10분이었다.  
 
문호승 특조위 소위원장은 “오늘 (발표) 내용은 전혀 밝혀지지 않았던 사실"이라며 “세월호가 아닌 해경함정 위에선 무슨 일이 왜 일어났는지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조원칙을 안 지킨 어처구니없고 참으로 안타까운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특조위는 추가조사를 통해 범죄혐의가 발견되면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세월호 유가족들도 자리했다. 유가족들은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를 요구했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