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5년만의 휴식, 최장수CEO 최양하 한샘 회장 퇴임


 

'최장수 최고경영인(CEO)'이 25년만에 경영일선에서 퇴임한다.

종합인테리어가구 기업 한샘은 31일 최양하(70) 한샘 대표이사 회장이 퇴임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조용히 퇴임을 준비해 온 최 회장은 11월 1일 사내 월례조회를 통해 직원들에게 자신의 퇴임을 공식적으로 밝힐 예정이다.

평사원에서 시작해 최장수 CEO 반열에 올랐다. 최 회장은 1979년 한샘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15년 만에 대표가 됐다. 이후 25년간 한샘을 이끌면서 국내 500대 기업 최장수 CEO로 기록됐다.

한샘은 최 회장과 함께 비약적인 성장을 일궜다. '공간을 판매한다'는 사업 전략을 바탕으로 리하우스 사업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 리하우스는 인테리어 설계에서 발주, 물류, 시공, 사후관리(AS) 등 인테리어의 전 과정을 책임지는 서비스다. 1979년 15억원 이었던 한샘의 매출은 2017년 2조원을 돌파했다.

한샘은 1994년 창업주인 조창걸 명예회장이 물러난 뒤 전문경영인 체제를 이어가고 있다. 한샘은 앞으로도 소유와 경영 분리 원칙에 따라 전문경영인 체제를 이어갈 방침이다..

최 회장의 배턴을 이어 받을 전문경영인은 강승수 부회장이다. 한샘은 이사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재무를 책임졌던 이영식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해 전략기획실을 총괄한다.

최 회장은 후학을 양성한다. 최 회장은 "한샘은 성공 사례보다는 실패 사례가 많은 회사다. 우리가 겪은 시행착오를 정리해 다른 이들에게 전수하는 것도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