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경찰, 31일 예정된 '핼러윈 가면 시위' 놓고 곤혹

홍콩 정부의 '복면금지법' 시행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6일 영화 '브이 포 벤데타'에서 저항의 상징이 된 '가이 포크스' 가면을 쓰고 있다. [EPA=연합뉴스]

홍콩 정부의 '복면금지법' 시행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6일 영화 '브이 포 벤데타'에서 저항의 상징이 된 '가이 포크스' 가면을 쓰고 있다. [EPA=연합뉴스]

10월 31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홍콩 경찰이 고심에 빠졌다.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핼러윈 축제를 위해 가면 등을 쓰고 행진에 나설 예정이기 때문이다. 
 
3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시위대가 오는 31일 저녁 '핼러윈 코스튬 플레이'를 내걸고 빅토리아 공원에서 도심 센트럴에 있는 유흥가 란콰이퐁까지 행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제는 홍콩 정부가 지난 5일부터 시행한 복면금지법이다. 홍콩 정부는 공공집회나 시위 때 마스크, 가면 등의 착용을 금지하고 있다. 복면금지법을 어기면 최고 1년 징역형이나 2만5000 홍콩달러(약 370만원) 벌금에 처한다.
 
복면금지법에 따르면 홍콩 시위대는 31일 행진에서도 가면 등을 착용하면 안된다. 하지만 괴상한 복장을 하고 축제를 즐기는 핼러윈 풍습에 따라 가면을 쓰는 것까지 제재해야 하느냐는 비난에 직면할 수 있다.  
 
홍콩 시민들은 핼러윈 축제를 즐긴다는 이유로 다양한 가면을 쓰고 행진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홍콩 언론은 영화 '브이 포 벤데타'에 등장해 저항의 상징이 된 '가이 포크스' 가면이나 영화 '조커'에 나오는 조커 가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얼굴을 그린 가면 등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 
 
홍콩 경찰은 우선 도심 곳곳에 3000여 명의 병력을 배치하고 삼엄한 경비를 펼친다는 방침이다. 특히 애드머럴티 지역의 홍콩정부청사나 셩완 지역의 중국 중앙정부 연락사무소 인근에 물대포 차 3대도 배치하기로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