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칠레 대통령 "11월 APEC 정상회의 개최 포기"…시위 사태 탓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 [연합뉴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 [연합뉴스]

칠레가 다음달로 예정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를 포기하기로 했다.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시위가 열흘 넘게 이어지자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이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11월 APEC 정상회의와 12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현지 일간 엘메르쿠리오 등이 전했다.
 
다음달 16∼17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릴 예정이던 APEC 정상회의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이와 관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칠레 APEC 정상회의 개최 취소 소식을 들었다"며 "앞으로의 상황을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