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보잉 항공기 동체 균열 리스크 확산…항공업계 비상

30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 737NG 계열 항공기가 계류해 있다. 최근 일부 항공기에서 동체균열이 발견된 B737-NG 기종은 현재 비행횟수 3만회가 넘는 우선점검대상 항공기 42대 중 9대에서 균열이 발견돼 운항이 중지된 상태다.737NG 계열 항공기는 737-600·700·800·900 등이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 737NG 계열 항공기가 계류해 있다. 최근 일부 항공기에서 동체균열이 발견된 B737-NG 기종은 현재 비행횟수 3만회가 넘는 우선점검대상 항공기 42대 중 9대에서 균열이 발견돼 운항이 중지된 상태다.737NG 계열 항공기는 737-600·700·800·900 등이 있다. [연합뉴스]

미국 보잉사의 737 NG(Next Generation) 기종에서 발견된 동체 균열에 대한 리스크가 커지면서 국내 항공업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정부도 안전점검 회의를 열고 국내 항공사에 점검을 서두르도록 지시했다.  
 
30일 보잉에 따르면 세계 각국의 항공사가 결함 공지에 따라 점검한 B737 NG 기종 1133대 가운데 지난 24일 기준으로 53대(4.67%)에서 동체 균열이 발견돼 운항이 중지됐다.
 
한국에선 전체 150대 가운데 이착륙 3만회 이상 항공기 42대를 긴급 점검한 결과 9대에서 동체 균열이 확인돼 운항이 중단됐다. 운항 중지 항공기는 대한항공 5대, 진에어 3대, 제주항공 1대 등이다. 에어부산은 에어버스의 항공기를 사용하고 있어 해당 기종은 없다.
 
보잉 737기종에 대한 리스크가 커지면서 해당 기종을 보유한 국적 항공사는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일 관계 경색에 따른 일본 노선 축소와 고환율 등 악재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항공기 운항 정지는 수익성 악화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 점검 결과에 따라 해당 기종 동체 균열이 추가로 발견되면 그 항공기는 바로 운항 정지된다.
 
제주항공(45대)과 티웨이항공(26대)의 경우 보유하고 있는 항공기가 모두 B737 NG 계열인 B737-800기종이다. 대한항공(31대)과 진에어(22대), 이스타항공(21대)도 보잉 737 NG 계열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스타항공은 보잉 737 맥스 8 항공기의 추락 사고 안전 문제가 제기되면서 지난 3월부터 보유 중인 해당 기종 2대의 운항을 중단했다.
 
보잉 737 맥스 8 기종 추락 사고.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보잉 737 맥스 8 기종 추락 사고.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항공업계 관계자는 “경영 효율을 위해 단일 기종 도입을 한 저비용항공사(LCC)가 이번 사태로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면서 “결함이 발견돼 운항 정지에 들어가면 운항 재개까지 최소 2개월의 시간이 걸린다. 실적보다는 안전 운항에 더 집중해야 할 상황”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보잉 측은 결함 부위의 부품 전체를 새것으로 교체하는 방식으로 동체 균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보잉 기술진은 다음 달 방한해 동체 결함이 발견된 항공기를 수리할 예정이다. 기술진 도착 이후에도 점검과 부품 교체 등에는 최소 2~3주가 소요될 전망이다.  
운항중단된 보잉 737맥스8 기종 여객기들. [EPA=연합뉴스]

운항중단된 보잉 737맥스8 기종 여객기들. [EPA=연합뉴스]

 
앞서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이달 초 B737NG 계열 항공기 동체 구조부에서 균열이 발생한 사례를 발견하고 긴급점검을 요구하는 감항성(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 성능) 개선 지시를 내렸다.  
 
이처럼 항공 안전 이슈가 잇따르면서 국토교통부는 30일 서울 강서구 한국공항공사에서 9개 항공사 경영진, 운항ㆍ정비본부장 등과 긴급 안전점검 회의를 열고 동계 성수기 이전에 철저한 항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안전 강화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30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공항공사 대회의실에서 보잉737NG 긴급 안전점검 회의가 열리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국토부 항공정책 실장 및 대한항공 등 9개 항공사 부사장단이 참석했다. [뉴스1]

30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공항공사 대회의실에서 보잉737NG 긴급 안전점검 회의가 열리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국토부 항공정책 실장 및 대한항공 등 9개 항공사 부사장단이 참석했다. [뉴스1]

 
이날 회의는 최근 제주항공의 회항 사건과 아시아나 A380 항공기 엔진 시운전 중 화재 발생, 대한항공 연료밸브 고장으로 인한 지연 등에 따른 것이다.  
국토부는 다음 달 1일부터 9개 항공사에 항공안전감독관을 투입해 안전점검을 단계적으로 실시하고 미흡 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날 회의에선 동체 균열이 발견된 B737NG 기종에 대한 국적 항공사의 점검 진행 상황과 조치 계획도 논의됐다. 제작사인 보잉사 기술진이 다음 달 방한해 항공기를 수리하면 국토부 항공안전 감독관 감항성 개선 지시 이행 상황을 확인한 뒤 운항 재개를 결정한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