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사퇴' 외친 대학생들, 공수처 반대 광화문 집회 연다

지난 9일 서울 광화문역 5번 출구 앞에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 약 50명이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를 벌이고 있다. 남궁민 기자

지난 9일 서울 광화문역 5번 출구 앞에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 약 50명이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를 벌이고 있다. 남궁민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집회를 열어 온 대학생 단체가 광화문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반대 집회를 연다.
 
서울대에서 조 전 장관 사퇴 집회를 벌여 온 서울대집회추진위원회는 서울대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11월2일, 다시 한번 광화문으로 나아간다"라며 '문재인정부 규탄 및 공수처 설치 반대 집회'를 예고했다.
 
이와 함께 서울대 학생으로 제한됐던 추진위원회는 연세대·고려대 등 16개 대학교 학생이 모인 '공정추진위원회'로 개편한다고 알렸다. 위원회 측은 "현 정권의 정책에 대한 비판에 나서기 위해서는 한걸음 확장할 필요를 느꼈다"고 개편 이유를 밝혔다.
 
위원회에는 ▶서울대 ▶고려대 ▶강원대 ▶건국대 ▶대구예대 ▶부산대 ▶숭실대 ▶세종대 ▶서울여대 ▶아주대 ▶연세대 ▶영남대 ▶충북대 ▶카이스트 ▶한국외대 ▶한밭대 학생 및 동문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서울대집회추진위원회'(공정추진위원회)가 게시한 11월2일 '문재인정부 규탄 및 공수처 설치 반대 집회' 예고 홍보물 [서울대 커뮤니티 '스누라이프']

30일 '서울대집회추진위원회'(공정추진위원회)가 게시한 11월2일 '문재인정부 규탄 및 공수처 설치 반대 집회' 예고 홍보물 [서울대 커뮤니티 '스누라이프']

지금까지 조 전 장관 비판에 집중해 온 위원회는 공수처 등 주요 정책에 대한 비판으로 전선을 넓혔다. 
 
위원회는 "조국에 대한 비판을 넘어 그간 가려졌던 여러 문제점을 주목하려 한다"면서 "편향된 사상을 주입하는 교사, 공정과 멀어지는 입시제도, 독재기구가 될 위험성이 큰 공수처, 통계데이터의 오용, 굴종으로 가는 대북정책 등 문제점은 끝도 없다"고 말했다.
 
다만 입시·장학금 관련 논란으로 20대의 부정적 여론이 높았던 조 전 장관 이슈와 달리 공수처 반대 등의 주장이 호응을 이끌어낼지는 미지수다.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9일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공수처 설치 찬성·반대'을 물은 결과 20대는 71.4%가 찬성한다고 밝혔다. 반대는 23.8%에 불과했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