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文 모친 빈소 조문 "어머니 잃은 아들 마음 다 동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를 찾았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6시 30분쯤 문 대통령 모친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을 찾아 조문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을 만나 위로의 뜻을 전하며 발인까지 모친을 잘 모시라고 당부를 건넸고, 문 대통령은 “먼 곳에 와줘서 고맙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조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마음 깊이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강 여사께서는 6·25 전쟁 당시 흥남철수에 내려오셔서 대한민국으로 오셨고 엄혹한 시기에 연탄배달도 하고 계란 행상도 하면서 어렵게 자녀를 키우셨다고 들었다”며 “고인의 희생과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어머니를 잃은 아들의 마음은 다 동일할 것”이라며 “저도 (부산에) 내려오면서 어머니가 돌아가실 때 기억이 났는데 문 대통령의 마음이 같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황 대표의 조문에는 김도읍·김명연·전희경 의원이 동행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